본문 바로가기

세월호 침몰해역 수습 유골 고창석 교사로 확인

중앙일보 2017.09.16 19:47
고창석(단원고 교사)

고창석(단원고 교사)

 지난달 19일 세월호 침몰해역 2차 수중 수색에서 발견된 유골은 단원고 고창석 교사의 것으로 확인됐다.
 
세월호 현장수습본부는 지난달 19일 수중수색 구역(DZ1)에서 수거한 토사를 분리하는 과정에서 수습된 뼈 2점에 대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DNA 검사 결과 단원고 고창석 교사로 확인됐다고 16일 밝혔다. 
 
수습본부는 수습한 유골의 정확한 신원확인을 위해 국과수와 대검찰청에서 함께 DNA 분석을 진행해 이 같은 결과를 얻었다고 설명했다. 앞서 5월 5일 1차 수중 수색 중 침몰해역에서 수습한 뼛조각 1점이 고창석 교사로 확인된 바 있다. 
 
세월호 참사로 아직 가족 품에 돌아오지 못한 미수습자는 단원고 남현철·박영인 군, 양승진 교사, 권재근·혁규 부자 등 5명이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