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국인 '절반 이상', "북핵 외교해법 실패시 군사행동 지지"

중앙일보 2017.09.16 15:05
미국 전략폭격기 B-1B(가운데)가 13일 오전 괌 기지를 출발해 경기도 오산 공군기지 상공을 지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미국 전략폭격기 B-1B(가운데)가 13일 오전 괌 기지를 출발해 경기도 오산 공군기지 상공을 지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미국인 절반 이상이 북핵 문제의 외교적 해법 실패시 무력 공격에 찬성한다는 입장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이 어렵다는 견해가 빠르게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 기관 갤럽이 6~10일 미국 50개 주(州)와 워싱턴DC의 성인 남녀 1022명을 상대로 조사한 결과(신뢰수준 95%±4%p)에 따르면, 외교·경제적 해법 실패 시 북한에 군사행동을 해야 하느냐는 질문에 응답자의 58%가 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군사 행동 반대는 39%에 그쳤고, 무응답층은 4%였다.
 
지지 정당별로는 공화당 지지자들의 82%가 군사행동에 찬성했고 무당층에서도 찬성이 56%로 나타났다. 반면, 민주당 지지자들은 무력 해법에 대해 37%만이 찬성 의견을 나타냈다. 무력 해법 반대 의견은 민주당 지지자들이 가장 많이 나타났다. 민주당 지지자들은 61%, 무당층에서는 40%, 공화당 지지자들은 16%에 불과했다. 
 
외교적 해법을 통해 북핵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는 50%가 '그렇다', 45%가 '그렇지 않다'고 답했다. '모르겠다'는 의견은 4%였다. 이는 2003년 72%가 북핵 문제를 외교적으로 풀 수 있다고 응답한 것에 비하면 빠르게 줄어든 수치다. 
 
미국인들은 '북한이 미국을 공격하겠다'고 위협하는 데 대해서는 여전히 현실성 없는 협박으로 해석하고 있었다. 북한이 미국을 공격할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 59%가 '그럴 가능성이 작다.', 38%가 '그럴 수 있다'고 답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