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北김정은 “잡소리 못 나오게”…美트럼프 “산산조각낼 수 있어”

중앙일보 2017.09.16 11:43
김정은(左), 트럼프(右)

김정은(左), 트럼프(右)

북한이 15일 새벽 북태평양 상으로 중장거리탄도미사일(IRBM)인 ‘화성-12형’을 쏘아 올린 데 대해 북한과 미국의 최고 지도자가 내놓는 날 선 말들로 기싸움이 팽팽하다.  
 

‘화성-12형’ 미사일 발사 두고
센 발언 주거니 받거니

먼저 비난의 발언을 내놓은 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5일(현지시간) 워싱턴DC 인근 앤드루스 공군기지에서 한 연설에서 “북한이 다시 한 번 주변국과 전 세계에 완전한 경멸을 보여줬다”며 “미국의 첨단무기가 우리의 적들을 산산조각낼 수 있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미 앤드루스 공군기지 방문해 장병들에게 연설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미 앤드루스 공군기지 방문해 장병들에게 연설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그는 “우리의 (첨단무기) 능력을 살펴본 뒤 우리가 가진 (군사) 옵션이 효과적이고 압도적이라는 점을 어느 때보다 확신하게 됐다”고 강조했다. 이는 북한이 가장 두려워하는 전략무기 중 하나인 스텔스 기능을 갖춘 B-2 장거리 전략폭격기를 두고 한 말이다. 심지어 이 연설은 이 폭격기를 배경에 두고 거행됐다. 미국의 압도적인 전략무기 능력을 과시하며 북한에 ‘군사옵션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는 경고장을 보여준 셈이다.
 
이에 질세라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도 미국의 군사적 압박을 ‘잡소리’라고 규정했다. 16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15일 이뤄진 화성-12형 발사훈련을 참관한 뒤 “우리의 최종목표는 미국과 실제적인 힘의 균형을 이루어 미국 집권자들의 입에서 함부로 우리 국가에 대한 군사적 선택이요 뭐요 하는 잡소리가 나오지 못하게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중장거리탄도미사일(IRBM)인 화성-12형 발사 훈련을 현지 지도했다고 16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사진 조선중앙통신]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중장거리탄도미사일(IRBM)인 화성-12형 발사 훈련을 현지 지도했다고 16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사진 조선중앙통신]

 
시간상으로 역산해보면, 김 위원장의 이 발언은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보다 더 앞선 15일 새벽에 이뤄졌지만, 센 발언을 서로 주거니 맞거니 한 모양새다.  
 
김 위원장은 한걸음 더 나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와 안보리의 대북결의에 찬성한 중국과 러시아에도 한마디 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우리는 수십 년간 지속된 유엔의 제재 속에서 지금의 모든 것을 이루었지 결코 유엔의 그 어떤 혜택 속에 얻어 가진 것이 아니다”라며 “아직도 유엔의 제재 따위에 매달려 우리를 굴복시킬 수 있다고 집념하는 대국이라고 자처하는 나라들이 답답하기 그지없다고”고 밝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