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태경 "홍준표 '독자 핵무장론' 위험천만...핵 포퓰리즘"

중앙일보 2017.09.16 11:14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 [연합뉴스]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 [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전술핵 재배치'에 이어 '독자 핵무장론'을 펼친 것과 관련해 하태경 바른정당 최고위원은 "위험천만한 주장"이라며 비판했다.
 
하 최고위원은 16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말하고 "전술핵 재배치는 미군 통제 하의 핵으로 한미동맹을 전제하는 것"이라며 "하지만 미국이 허락하지 않는 한국 독자 핵무장은 미국 핵우산 거부하겠다는 것으로 한미동맹 못 믿겠으니 끝내자는 선언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동시에 한국도 북한처럼 유엔 제재받자는 것이다. 한마디로 북한처럼 막가자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하태경 바른정당 최고위원 페이스북]

[하태경 바른정당 최고위원 페이스북]

전술핵 재배치와 관련해서도 하 최고위원은 "트럼프가 전술핵 재배치 용인할 수도 있다는 보도도 나왔지만 이건 대중 압박용에 불과하다는 것이 드러났다"며 "미 국무장관틸러슨이 바로 부인하지 않았나. 미국에서 나오는 한국 핵무장 용인론도 마찬가지"라고 풀이했다.
 
그는 또 "대중 압박용이지 실제 허용하겠다는 것이 아니다"라며 "따라서 홍 대표의 독자 핵무장론은 친미가 아닌 일종의 반미 핵 포퓰리즘이라는 걸 직시해야 한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홍 대표는 15일 대구 중구의 쇼핑몰 앞에서 진행한 '전술핵 재배치 대구·경북 국민보고대회'를 통해 "공기총은 아무리 성능을 개량해도 대포를 당할 수 없다"고 말했다. 또 홍 대표는 "전술핵을 재배치해 달라고 미국에 요구해 보고, 안 되면 핵을 개발해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