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성진 자진 사퇴 청와대 “논란 죄송” 고위직 7명 낙마

중앙일보 2017.09.16 02:19 종합 1면 지면보기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15일 자진 사퇴했다. 지난달 24일 지명 이후 22일 만으로, 차관급 이상 고위 공직자 중 일곱 번째 낙마다.
 

김명수 후보 국회 인준 호소

박 후보자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국회의 결정에 따르겠다고 한 말에 책임을 지기 위해 국회의 결정을 존중해 자진 사퇴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청문회를 통해 이념과 신앙 검증에 대부분의 시간을 할애했음에도 불구하고 전문성 부족을 명분으로 부적절 채택을 한 국회의 결정을 납득하기 어려웠다”고 주장했다.
 
앞서 지난 13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는 박 후보자에 대해 ‘부적격’ 인사청문보고서를 채택했다.
 
관련기사
박 후보자의 사퇴 뒤 청와대 인사추천위원장인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은 “인사 논란이 길어지면서 국민 여러분께서 많은 걱정을 하고 계신 데 대해 진심으로 송구하고 죄송한 마음”이라고 사과했다. 이어 “앞으로 여야, 이념의 벽을 넘어 대한민국이 갖고 있는 전체 인적자산 속에서 (인재를) 찾아서 추천하겠다”고 했다.
 
청와대는 그러면서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준을 촉구했다. 임 실장은 “1948년 정부 수립 이래 국회의 동의 절차 지연을 이유로 사법부의 수장이 공석이 된 적은 단 한 번도 없었다”며 “삼권분립의 한 축인 사법부 수장의 공백이 발생되지 않도록 24일 이전에 임명동의안을 처리해 주기를 국회에 간곡하게 호소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국회는 이날 여야 이견으로 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보고서를 채택하지 않았다. 
 
허진 기자 b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