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걸을 때 커피 쏟는 이유 밝힌 한국인 ‘괴짜 노벨상’수상

중앙일보 2017.09.16 02:07
커피잔을 들고 걸을 때 커피를 쏟는 현상을 연구한 한국 학생이 ‘괴짜 노벨상’으로 불리는 이그노벨상을 받았다.
 
커피잔을 들고 걸을 때 커피를 쏟는 현상을 연구한 한국인이 '괴짜 노벨상'으로 불리는 이그노벨상을 받았다. 하버드대 과학 유머잡지 AIR(Annals of Improbable Research)은 14일(현지시간) 저녁 하버드대 샌더스 극장에서 올해의 이그노벨상 시상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사진 유튜브 캡처]

커피잔을 들고 걸을 때 커피를 쏟는 현상을 연구한 한국인이 '괴짜 노벨상'으로 불리는 이그노벨상을 받았다. 하버드대 과학 유머잡지 AIR(Annals of Improbable Research)은 14일(현지시간) 저녁 하버드대 샌더스 극장에서 올해의 이그노벨상 시상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사진 유튜브 캡처]

14일(현지시간) 미 하버드대 유머 과학잡지 ‘애널스오브임프로버블 리서치(Annals of Improbable Research)’는 이그노벨상 유체역학 부문 수상자로 한국인 한지원씨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그노벨상은 ‘있을 것 같지 않은 진짜(Improbable Genuine)’라는 말과 노벨이 합쳐진 말로, 1991년 처음 제정돼 올해로 27번째를 맞는 상이다.
 
올해는 커피를 활용해 출렁이는 액체의 동력을 연구한 한지원씨가 유체역학 부문에서 상을 받았다. 한씨는 커피가 담긴 와인잔에서 4Hz 상당의 진동이 발생했을 때는 표면에 잔잔한 물결이 생기는 데 그치지만, 원통형 머그잔의 경우 같은 상황에서 액체가 밖으로 튀고 결국 쏟아지는 현상이 생기는 것을 실험을 통해 확인했다. 한씨는 또 컵 윗부분을 손으로 쥐면 공명 진동수가 낮아져 컵 속의 커피가 밖으로 덜 튄다는 사실도 발견했다. 미 버지니아대에 재학 중인 한씨는 민족사관고등학교 재학 시절 이 같은 내용으로 15페이지짜리 논문을 작성했다.
 
한씨는 이날 시상식에서 “이번 연구를 통해 중요한 교훈을 배웠는데, 연구는 당신이 몇 살인지 혹은 얼마나 똑똑한지가 중요한 게 아니라 얼마나 많은 커피를 마실 수 있는지의 문제”라며 청중의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커피를 충분히 마시고, 약간 운이 나쁘다면 당신은 보스턴에 있게 될 것(이그노벨상을 받을 것)”이라며 수상 소감을 밝혔다.
 
한편 이그노벨상 생물학 부문에는 벌레의 생식기를 연구한 일본 홋카이도대 연구진이, 해부학 부분에서는 나이가 들면 귀가 커지는 이유를 연구한 영국 제임스 히스콧이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호주 원주민의 전통 악기가 코골이 치료에 도움이 된다는 사실을 밝힌 스웨덴 연구진은 평화상을 받았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