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간추린 뉴스] 소설가 한강 『소년이 온다』로 이탈리아 문학상 수상

중앙일보 2017.09.16 01:22 종합 12면 지면보기
소설가 한강(47·사진)이 이탈리아의 말라파르테 문학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수상작은 5·18 광주민중항쟁을 다룬 장편 『소년이 온다』. 말라파르테 문학상은 이탈리아 작가 쿠르치오 말라파르테(1898∼1957년)를 기리기 위해 1983년 제정된 권위 있는 문학상이다. 노벨문학상 수상자인 미국의 솔 벨로와 남아공의 나딘 고디머, 미국 작가 수전 손탁, 희곡 작가이기도 했던 바츨라프 하벨 전 체코 대통령이 역대 수상자다. 『소년이 온다』는 이탈리아 아델피 출판사에서 ‘인간적 행위’를 뜻하는 ‘아티 우마니(Atti Umani)’라는 제목으로 14일 출간됐다. 한강의 『채식주의자』를 영어로 번역한 데보라 스미스의 영어 번역본을 이탈리아어로 옮겼다. 심사위원회는 공식 출간 전 번역본을 입수해 수상작으로 전격 결정했다. 시상식은 다음달 1일 나폴리 인근 카프리 섬에서 열린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