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탈북자 1명당 30만원…브로커에 개인정보 판매한 통일부 직원

중앙일보 2017.09.15 22:36
[연합뉴스]

[연합뉴스]

탈북자들의 주소와 전화번호 등 개인정보를 브로커에 돈을 받고 팔아넘긴 통일부 공무원이 재판에 넘겨졌다.  
 
의정부지검 고양지청은 15일 공무상 비밀누설 등 혐의로 통일부 소속 6급 공무원 이 주무관을 기소했다고 밝혔다.
 
이 주무관은 탈북자 40여 명의 개인정보를 1명당 약 30만원씩 받고 브로커에게 팔아넘겨 약 1400만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통일부는 이 주무관을 직위 해제하고 징계위에 회부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