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출근길 런던 지하철열차서 폭발 테러로 22명 부상

중앙일보 2017.09.15 22:25
15일(현지시간) 런던에서 사제 폭탄이 터진 지하철을 전문가들이 조사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15일(현지시간) 런던에서 사제 폭탄이 터진 지하철을 전문가들이 조사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영국 런던에서 15일(현지시간) 아침 출근길 지하철 열차 안에서 사제폭발물 테러가 발생해 모두 22명이 다쳤다.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20분께 런던 남부 파슨스 그린 지하철역 에 들어선 지하철 열차의 출입문이 열린 직후 마지막 객차 안에서 폭발이 발생했다. 객차 출입문 바로 앞에 놓인 페인트통처럼 보이는 물체가 폭발했다. 
 
런던 지하철 내부에서 터진 사제 폭탄[사진 WSJ]

런던 지하철 내부에서 터진 사제 폭탄[사진 WSJ]

 런던경찰청은 “사제 기폭장치에 의한 폭발”이라고 발표했다.
영국 공공의료서비스인 국민보건서비스(NHS)는 현재 모두 22명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폭발로 머리카락이 타버린 피터 크롤리는 “얼굴에 화상을 입은 승객들을 봤다. 눈 깜짝할 사이에 뜨거운 불꽃이 보였다”고 전했다.
 
 지하철을 타려고 역에 들어서던 애론 바터필드는 “사람들이 뛰지도 못했다. 너무 몰려서 말 그대로 (넘어진) 사람들 위로 기어가고 있었다”고 말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