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NS상에서 재조명되는 김성주 아나운서 부부의 러브스토리

중앙일보 2017.09.15 16:42
과거 방송을 통해 공개된 김성주 아나운서와 아내 진수정씨의 러브스토리가 온라인에서 재조명 받고 있다.
 
[사진 SBS 방송화면]

[사진 SBS 방송화면]

2012년 2월 방송된 SBS 방송 '스타부부쇼 자기야'에는 김성주 아나운서와 아내 진수정씨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아내 진씨는 과거 김성주와의 연애사를 공개했다.
 
두 사람은 대학에서 처음 만났고 아내 진씨가 대학 졸업과 동시에 취업했다. 먼저 직장인이 된 진씨는 "남편이 아나운서 시험을 준비하는 6년 내내 뒷바라지를 했고 데이트 비용도 전부 내가 냈다"고 말했다.
김성주를 6년 동안 뒷바라지한 진수정. [사진 SBS 방송화면]

김성주를 6년 동안 뒷바라지한 진수정. [사진 SBS 방송화면]

 
그는 "일찌감치 자존심은 짐이란 걸 깨달았다"고 털어놨다.
 
뒷바라지에 힘입어 김성주는 바라던 MBC 아나운서가 됐다. 하지만 그는 입사 1년 뒤 "잠시 시간을 갖자"고 말했다. 아내 진씨는 "방송국에 입사하면 바로 결혼하자고 약속했었지만, 소식이 없었다"며 당시 답답했던 심경을 드러냈다.
 
입사 후 태도가 바뀐 김성주. [사진 SBS 방송화면]

입사 후 태도가 바뀐 김성주. [사진 SBS 방송화면]

방송에서 김성주는 "아나운서가 되고 여러 가지로 대우가 달라졌다. 병원장 딸, 피아니스트 등과 소개팅을 했다"고 말했다. 달라진 환경에 진수정과의 결혼을 미루고 싶었던 것이었다. 당시 출연자였던 개그맨 이봉원은 "애인 있다고 얘기 안 했군요?"라며 김성주를 당황하게 했다.
 
태도가 달라진 이유를 설명하는 김성주. [사진 SBS 방송화면]

태도가 달라진 이유를 설명하는 김성주. [사진 SBS 방송화면]

진수정은 회사 사람들에게 자신이 김성주 애인인 것을 알리면서 김성주와 결혼하기 위해 애쓴 결과 둘은 결혼에 골인하게 됐다고 밝혔다.
 
 
여현구 인턴기자 yeo.hyung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