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성진 자진사퇴... 정의당 '데스노트' 이번에도 통했다.

중앙일보 2017.09.15 16:18
야당이 반대한 문재인 정부 고위공직자

야당이 반대한 문재인 정부 고위공직자

 이번에도 통했다. 정의당의 ‘데스노트(Death note)’ 얘기다.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장관 후보자가 15일 자진사퇴했다. 인사청문회를 한 뒤 4일 만이다. 이로써 정의당이 사퇴를 요구하고, 임명에 반대한 모든 후보자가 낙마한다는 ‘데스노트’가 다시 회자되고 있다. 그간 정의당이 임명을 반대한 인사는 안경환 전 법무부 장관 후보자, 조대엽 전 노동부 장관 후보자, 박기영 전 과학기술혁신본부장 등이다. 반면 야 3당이 반대하고 정의당은 찬성한 강경화 외교부 장관,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은 임명됐다. 정의당이 판단을 보류했던 송영무 국방부 장관, 한국당ㆍ바른정당이 반대하고 국민의당과 정의당이 임명에 찬성한 이낙연 총리도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박 후보자 사퇴 이후 정의당 최석 대변인은 "진작 결단을 내렸어야 하는데 부적격 청문보고서 채택 이후 떠밀리듯 사퇴한 것은 만시지탄"이라며 "박 후보자는 자진사퇴했지만 청와대 책임까지 사라진 것은 아니다. 도대체 몇 번째 낙마인가. 또 문제가 불거진 뒤에도 지명을 철회하지 않은 것은 더 큰 문제다. 뼈져린 반성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정의당은 일찌감치 청와대에 박 후보자의 역사관을 문제 삼으며 지명 철회를 요구했다. 지난달 30일 추혜선 수석대변인은 “박 후보자는 이승만 독재를 불가피한 것으로 간주했고, 박정희 정부의 새마을 운동을 신분 계층 제도의 타파라고 주장하는 등 케케묵은 사관을 가졌다”고 지적했다. 
 정의당은 이후에도 여러 차례 논평을 내고 “박 후보자는 청문회에 오를 자격도 없다”고 했다. 이어 “하자투성이의 후보를 올린 청와대는 지명을 철회하고 상응하는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며 청와대의 인사검증 시스템에 문제를 제기하기도 했다. 정의당 스스로 “더는 정의당의 ‘데스노트’에 이름을 올리는 후보자가 없어야 할 것”이라는 논평을 내기도 했다.
  채윤경 기자 pcha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