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청문회 앞둔 박성진 후보, 기업 자문료 3000만원 뒤늦게 신고

중앙일보 2017.09.10 20:37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왼쪽)와 최연혜 자유한국당 의원. [연합뉴스]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왼쪽)와 최연혜 자유한국당 의원. [연합뉴스]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가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박 후보자가 기업으로부터 받은 자문료를 뒤늦게 신고해 소득을 은폐하려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최연혜 자유한국당 의원(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은 10일 "박 후보자는 지난달 인사청문회 자료 제출 당시 종합소득세를 축소 신고했다가 국회가 세부자료를 요청하자, 인사청문회를 앞둔 지난 5일 사업소득 내역을 뒤늦게 수정신고 했다"고 밝혔다.
 
최 의원에 따르면 박 후보자는 보안 관련 소프트웨어 개발 기업 펜타시큐리티시스템에서 2015년 1000만원, 작년 2000만원 등 총 3000만 원을 받았다. 그러나 자료를 제출하면서 관련 내용을 통째로 누락했다.
 
특히, 펜타시큐리티시스템은 포스텍 총동창회장을 지낸 이석우씨가 대표이사로 재직 중이다. 이 대표는 박 후보자와 포스텍 동문이다. 박 후보자와 이 대표이사는 포스텍 학부와 대학원을 각각 1991년과 1993년에 나란히 졸업했다.
 
최 의원은 "박 후보자가 자문료를 받은 이 기업이 작년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기관에서 4억 원짜리 연구개발 과제를 따낸 점을 감안하면, 정부지원금을 받도록 도와주고 그 대가로 자문료를 받은 것인지 의혹이 제기된다"고 지적했다.
 
박 후보자의 국회 인사청문회는 11일 열린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