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군의 날로 확대된 역사 공방...민주당 의원 "국군의날, 광복군 창설일로 바꾸자" 결의안 발의

중앙일보 2017.09.10 20:21
 정치권의 역사 공방이 국군의날로 번졌다. 더불어민주당 권칠승 의원은 국군의 날(현행 10월1일)을 광복군 창설일인 9월17일로 변경하는 결의안을 대표 발의했다고 10일 밝혔다. 이 결의안에는 문희상ㆍ민병두ㆍ박광온ㆍ이해찬 의원 등 민주당 의원 32명과 국민의당 조배숙 의원이 이름을 올렸다.  
 
 권 의원은 “국군의 뿌리는 대한민국의 자유와 주권을 지킨 임시정부의 군대인 광복군임이 분명하다”며 “국군의날을 광복군 창설일로 변경하는 것은 헌법 정신과 항일 독립정신을 계승해 국군의 역사적인 맥을 확립하는 일”이라고 말했다. 권 의원은 “현행 국군의날은 1956년에 제정한 것으로 6ㆍ25 전쟁 당시 대한민국 육군의 38선 돌파를 기념하는 의미라 대한민국의 헌법 정신과 국군의 역사적 뿌리를 제대로 살리지 못하는 측면이 있다”고 덧붙였다.
 
 국군의날 논란은 지난달 28일 국방부와 보훈처의 청와대 업무보고 때 문재인 대통령이 날짜 변경을 지시했다는 보도가 나오며 등장하기도 했다. 청와대는 즉각 “대통령은 광복군의 역사를 국군의 역사로 편입시키는 문제를 검토해 달라고 주문했지 국군의날을 옮겨달라고 지시한 적이 없다”고 일축했다. 국방부도 "그런 지시는 없었다"고 국회 국방위원회에서 답변했다.
 
하지만 여당 의원들이 이날 국군의날 변경 결의안을 들고나오자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 등 보수 야당은  “독립 세력과 건국 세력의 편가르기”라며 반발했다. 자유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은 논평에서 “건국일 논란에 이어 이제 국군의날 변경까지 나오며 대한민국 역사를 독립의 역사와 단절시키고, 독립 세력과 건국 세력을 편가르기 하려는 시도에 골몰하고 있다”며 “청와대와 집권 여당은 한시바삐 과거가 아니라 미래에 집중하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비판했다. 바른정당 이종철 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광복군 창설일을 따로 기념하면 될 것인데 굳이 국군의날을 바꾸자고 한다면 이는 불필요한 논란을 부르고 확대할 게 뻔하다”며 “결국 또 국민을 분열시키는 행위밖에 되지 않는다”고 우려했다.
 
정치권은 지난달 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를 계기로 건국절 문제를 놓고 공방을 벌인 바 있다. 문 대통령은 경축사에서 “2019년은 대한민국 건국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는 해”라고 밝혔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지난달 16일 “1919년 상해 임시정부를 처음 만들었을 때를 건국일로 보는 것은 북한을 의식하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