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무료 룸 이용’ 논란 최영미 시인 “A 호텔에 공짜방 요청 안해”

중앙일보 2017.09.10 20:13
최영미 시인.

최영미 시인.

 
10일 서울 유명 A 호텔에 ‘1년간의 (무료) 룸 이용’을 요구한 사실을 페이스북에 밝혀 논란이 불거졌던 최영미 시인이 중앙일보 보도에 반박했다.

페이스북으로 '1년 무료 룸 이용' 중앙일보 보도 반박
"도로시 파커 생애가 생각나 거주지 옵션으로 호텔 생각했다"
A 호텔 측에 보낸 주거 관련 요구사항 밝혀

 
관련기사
 
최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강의(를) 준비하는데 친구 전화받았어요. 지금 인터넷에서 난리 났다고. 아, 제 뜻을 이렇게 곡해해 쓰다니.저는 A 호텔에 무료로 방을 달라고 요청하지 않았어요”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갑자기 방을 빼라 하니 막막해 고민하다, (미국 시인) 도로시 파커의 생애가 생각나, 나도 그녀처럼 호텔에서 살면 어떨까? 거주지의 또다른 옵션으로 호텔방을 생각해, 한번 이멜 보내본 건데, 그걸 이렇게 왜곡해 내가 공짜 방을 달라고 요청했다고 기사를 쓰니…”라고 덧붙였다. 
 
최영미 시인이 본지 보도와 관련해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반박 글.

최영미 시인이 본지 보도와 관련해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반박 글.

 
최씨는 중앙일보 기자의 실명을 거론하며 “전화 안 받으시네요. 당장 기사 내려주세요”라며 요구했다. 그러면서 “제가 어떻게 살아왔는데 전 평생 누구에게도 공짜로 뭘 달라고 요구한 적 없어요. 너무 고지식하게 살아 지금 가난해진 건데 기가 막히네요”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분명히 밝히는데, A 호텔에 장기투숙할 생각, 지금 없어요”라고 강조했다.
 
최영미 시인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해명 글. A 호텔 측에 보낸 추가 요구사항이 담겨 있다.

최영미 시인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해명 글. A 호텔 측에 보낸 추가 요구사항이 담겨 있다.

 
또 최씨는 자신이 캡쳐한 사진을 페이스북에 올리며 “제가 호텔의 답신 받고, 인터넷에서 기사 보기 전에 보낸 이멜입니다. 보세요. 제가 공짜로 방 달라하지 않았어요”란 글을 함께 남겼다. 이 사진에는 최씨가 이날 오후 2시38분쯤 자신의 거주를 요청한 A 호텔 측에 보낸 이메일이 담겨 있다. (※중앙일보가 최씨 기사를 출고한 시간은 오후 1시28분이다.)
 
다음은 최씨가 A 호텔에 보낸 이메일 내용.
 
“빠른 답변 감사드립니다. 11월24일부터 기거하고 싶구요. 어떤 방을 제게 주시냐에 따라 방값이 달라지겠지만요. 전 흡연자라서 창문이 딸린 좀 큰 트윈룸을 원해요. 아만티 방을 구경한 다음에야 값이 정해질 것 같네요. 언제 방 구경시켜주실래요? 오늘도 가능. 저희 집은 호텔서 가까워요. (크게 뭘 해먹진 않아요. 커피포트와 냉장고 정도) 가능한지”
 
이어 그는 “저는 A 호텔에 거래를 제안한 거지, 공짜로 방을 달라고 압력을 행사한 게 아닙니다”라며 “호텔에서 내 제안이 싫으면 받지 않으면 되(돼)요. 오해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중략) 그리고 처음 글을 올릴 땐 약간의 장난끼도 있었어요”라고 해명을 매듭지었다.
 
한편 중앙일보 보도와 관련해 최씨는 “A 호텔 측에 무료 투숙을 요구한 의도는 아니었다. 해당 보도는 심각한 명예훼손성 보도”라고 주장했다.
 
1994년작 『서른, 잔치는 끝났다』로 이름을 알렸던 최씨는 이날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집(서교동) 근처에 있는 A 호텔에서 무료로 (룸) 제공을 받자는 것이다. 미국 시인 도로시 파커도 자신이 거주하는 뉴욕 호텔에서 비공식 모임을 갖는다”고 밝혔었다.
 
조진형 기자 enish@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