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똑같이 먹어도 나만 더 살찌는 이유…'뚱보균' 때문

중앙일보 2017.09.10 17:17
[채널A 나는 몸신이다 캡처]

[채널A 나는 몸신이다 캡처]

처서(處暑)도 지나고, 7일 이슬이 내리는 백로(白露)도 지나면서 가을이 점점 깊어지고 있다. 
 
가을은 천고마비의 계절이라고 하지만, 어쩐지 남들과 똑같은 양의 음식을 먹는데 유난히 나만 살이 더 많이 찌는 것 같은 느낌이 드는 사람이 있을 것이다.
 
왜 그럴까. 김지원 소화기내과 전문의는 "같은 양을 먹어도 유독 더 살이 찌는 사람은 뱃속에 뚱보균이 차지하는 비율이 날씬균보다 많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29일 방송된 채널A 프로그램 '나는 몸신이다'에서다.
 
이날 김 의원이 소개한 뚱보균은 '피르미쿠테스'라는 이름의 유해균으로 장내에서 당 발효를 증진시키고 지방산을 생성해 비만을 유도하는 유해균이다. 반면 날씬균의 이름은 '박테로이데테스'로 탄수화물을 분해하고 배출시켜 체중 감량을 이끌어내는 유익균의 일종이다.  
 
[채널A 나는 몸신이다 캡처]

[채널A 나는 몸신이다 캡처]

체내의 유익균은 음식물의 소화를 촉진하고 병원균을 퇴치하며 혈중 콜레스테롤을 감소시키고 독소 및 발암물질의 생성도 억제한다. 유해균은 염증을 유발하고 신진대사를 방해하며 각종 질병의 원인이 된다.  
 
김 교수는 "뚱보균이 증가하면 내장지방이 쌓이고 내장지방은 독소와 염증을 발생시킨다. 독소와 염증이 장 속 유익균을 죽게하고 뚱보균을 증가시키면 다시 면역력이 떨어지는 악순환이 반복된다"고 설명했다.  
 
그렇다면 유익균과 뚱보균은 어떤 환경에서 생성될까. 우선, 만병의 근원인 스트레스의 정도가 관련이 있다. 스트레스가 심한 환경에 있으면 교감 신경이 활성화되면서 호르몬에 불균ㅇ형이 생기고 유해균이 생기기에 유리한 환경이 된다.  
 
음식 섭취로는 '액상과당'이 유해균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소개됐다. 임경숙 임상영양학과 교수는 "액상과당을 먹으면 내장 지방 세포 증시식이 가속화된다"고 설명했다. 액상과당은 과자, 음료수에 많이 들어있다.  
 
[채널A 나는 몸신이다 캡처]

[채널A 나는 몸신이다 캡처]

특히 레이디제인은 해당 프로그램에 게스트로 출연해 검사한 결과 장내 세균 구성비율 검사결과 장내 유익균(날씬균)이 95%, 유해균(뚱보균)이 5%라는 놀라운 결과를 얻었다. (한국의과학연구원 조사 기준, 일반 성인 평균 유익균 63%, 유해균 37% 비율)
 
레이디제인이 최근 SNS를 통해 공개한 식단을 살펴보면 단호박, 닭가슴살, 달걀, 브로콜리, 치즈, 새우 파스타, 사과, 돼지고기 항정살, 양파, 샐러드 등의 식재료를 이용한 음식을 먹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