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당 '핵포럼' 의원 27명, 트럼프 대통령에 "전술핵 재배치 촉구" 서한

중앙일보 2017.09.10 13:20
지난달 31일 북핵문제 해결을 위한 자유한국당 의원모임 소속 원유철 의원 등이 31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이 6차 핵실험 강행시 대한민국도 조건부 핵무장을 해야 한다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지난달 31일 북핵문제 해결을 위한 자유한국당 의원모임 소속 원유철 의원 등이 31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이 6차 핵실험 강행시 대한민국도 조건부 핵무장을 해야 한다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북핵문제 해결을 위한 자유한국당 의원모임'(이하 핵포럼) 소속 의원 27명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를 촉구하는 서한을 보낼 예정이라고 전했다.
 
10일 핵포럼 대표인 원유철 자유한국당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유례없는 국민의 안보 불안감, 핵무장에 대한 비등한 여론을 고려했다"며 "서한에는 27명 핵포럼 회원 전원이 참여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핵포럼 소속 의원들은 서한에 "북한이 절대무기인 핵을 개발해 한반도 핵 독점을 함으로써 한국과 한국민의 생존을 위협하고 있다"며 "한국민의 안보 불안감이 유례없이 고조되고 있다"고 적었다.
 
이어 "최근 여론조사에서 모든 한국민은 북한의 6차 핵실험이 한반도 평화에 위협이 된다고 느끼고 있다"며 "특히 전술핵 재배치 및 핵무장에 대해 국민 60%가 지지 의사를 밝히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는 고도화된 북핵 위협을 억제하는 최소한의 조치로, 한국민의 안보 불안감을 일거에 해소하는 동시에 북한의 핵·미사일 고도화에 압도적 군사력 우위를 확실히 보여줌으로써 한미동맹을 더욱 굳건하게 할 수 있다"는 전망도 실었다.
 
그러면서 "전술핵 재배치를 통해 한반도에 안정된 핵 균형 질서를 새롭게 만들 필요가 있다"며 트럼프 대통령에 전술핵 재배치 결정을 요구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