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다도해 무인도에서 멸종위기 산호 서식지 발견

중앙일보 2017.09.10 12:00
다도해해상국립공원에서 발견된 유착나무돌산호 [사진 국립공원관리공단]

다도해해상국립공원에서 발견된 유착나무돌산호 [사진 국립공원관리공단]

전남 여수 금오도 인근의 무인도 등 다도해해상국립공원 내 3곳에서 멸종위기종인 유착나무돌산호 서식지가 발견됐다.
 

멸종위기 야생생물 II급 유착나무돌산호
국립공원관리공단, 생태계 정밀 조사
여수 금오도 인근 무인도 등 3곳에 서식
수심 20m 안팎 16개의 군체(무리) 확인
로프·낚싯줄에 엉켜 훼손…점차 사라져

국립공원관리공단은 다도해해상국립공원에서 지난달 멸종위기 야생생물 II 급인 유착나무돌산호 서식지 3곳을 확인했다고 10일 밝혔다.
 
유착나무돌산호 서식지는 다도해해상국립공원 내에 속한 28곳의 무인도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발견됐다고 국립공원관리공단 측은 덧붙였다.
 
이번에 서식지 3곳에서 발견된 유착나무돌산호의 무리(군체)는 모두 16개다.
가장 큰 군체는 수심 22m에 위치한 가로 70㎝, 세로 40㎝ 면적에 자란 것이다.
또 수심 25m에 자란 40㎝ × 30㎝ 크기의 군체가 3개였다. 
30㎝ × 25㎝ 이하의 군체 12개도 15~26m 수심에서 발견됐다.
유착나무돌산호는 깨끗한 바다에 사는 나무돌산호과(科)에 속하는 산호류로 수심 20m 아래 깊은 바닷속 암반에 붙어서 산다.
나무 모양의 단단한 골격을 갖고 있다. 몸은 주황색, 촉수는 노란색을 띠고 있다.
과거 한반도 남해안과 동해안에서 흔히 발견됐으나, 어업용 로프나 폐어구 등에 의해 훼손되면서 점차 서식지가 줄고 있다.
지난해 6월 독도에서는 국내 최대 규모(5m × 3m)의 유착나무돌산호 군집이 발견되기도 했다.

중형 유착나무돌산호 군체 [사진 국립공원관리공단]
중형 유착나무돌산호 군체 [사진 국립공원관리공단]
중형 유척나무돌산호 군체 [사진 국립공원관리공단]
중형 유척나무돌산호 군체 [사진 국립공원관리공단]
부채뿔산호 군체 [사진 국립공원관리공단]
부채뿔산호 군체 [사진 국립공원관리공단]
꽃이끼산호 [사진 국립공원관리공단]
꽃이끼산호 [사진 국립공원관리공단]
침해면맨드라미 군체 [사진 국립공원관리공단]
침해면맨드라미 군체 [사진 국립공원관리공단]
무쓰뿌리돌산호 [사진 국립공원관리공단]
무쓰뿌리돌산호 [사진 국립공원관리공단]
빨강해변맨드라미 군체 [사진 국립공원관리공단]
빨강해변맨드라미 군체 [사진 국립공원관리공단]
숲가시산호 군체 [사진 국립공원관리공단]
숲가시산호 군체 [사진 국립공원관리공단]
관발톱해면 [사진 국립공원관리공단]
관발톱해면 [사진 국립공원관리공단]
국립공원관리공단 관계자는 "유착나무돌산호가 그물이나 통발에 연결된 로프, 낚싯줄 등에 의해 뜯겨나가면서 이제는 수중 암반의 협곡이나 암반 밑부분 등에서만 간혹 발견되는 실정"이라며 "해양오염으로 인한 백화현상(갯녹음)도 위협 요인"이라고 말했다.
 
립공원관리공단은 2016년부터 오는 2020년까지 해상·해안 국립공원 내 무인도 409곳을 대상으로 생태계 정밀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강찬수 환경전문기자kang.chansu@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