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청소년야구, 일본 꺾고 세계선수권 결승행

중앙일보 2017.09.10 08:39
한국 청소년 야구대표팀이 일본을 꺾고 18세 이하 야구월드컵 결승에 진출했다.
10일(한국시간) 캐나다 선더베이에서 열린 18세 이하 세계선수권에서 일본을 꺾고 결승에 오른 야구대표팀

10일(한국시간) 캐나다 선더베이에서 열린 18세 이하 세계선수권에서 일본을 꺾고 결승에 오른 야구대표팀

 

3번 타자 강백호, 2안타 2타점 맹타
11일 오전 6시 미국과 우승 다퉈

이성열(유신고) 감독이 이끄는 청소년 야구대표팀은 10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선더베이 포트아서구장에서 열린 제28회 세계청소년야구선수권 수퍼라운드 3차전에서 일본을 6-4로 꺾었다. 
 
한국은 조별리그 A조 경기에서 5전 전승을 기록해 수퍼라운드에 진출했다. 수퍼라운드에서 쿠바, 일본을 이기고 미국에 져 2승1패를 기록한 한국은 수퍼라운드 진출팀간 성적에서 4승1패를 기록해 3승2패의 일본을 제치고 2위를 차지했다. 한국은 1위 미국(5승)과 우승을 놓고 결승전에서 재대결한다. 
 
한국이 1회 말 공격에서 승기를 잡았다. 장준환(유신고)의 안타 이후 배지환(경북고)이 보내기 번트를 냈고, 일본 선발 다우라 후미마루가 2루에 송구하다 실책을 저지르면서 무사 2, 3루 찬스를 잡았다. 한국은 강백호(서울고)가 삼진으로 물러났지만 곽빈(배명고)이 2루 땅볼을 쳐 선제점을 올렸다. 이어 예진원(경남고)이 좌측 선상 2루타를 쳐 2-0을 만들었다. 2사 2루에선 최준우(장충고)가 또다시 적시타를 날려 3점째를 올렸다. 그러나 한국은 2회 초 곧바로 동점을 허용했다. 선발 김민(유신고)이 제구가 흔들리면서 3점을 내줬다.
 
한국은 2회 다시 일본 선발 다우라를 공략했다. 한동희(경남고)의 볼넷, 이인혁(덕수고)의 안타, 장준환의 볼넷으로 만든 1사 만루에서 배지환이 밀어내기 볼넷을 얻었다. 그리고 강백호가 좌전 적시타를 터트려 5-3을 만들었다. 일본은 가와바타 겐토를 마운드에 올려 간신히 불을 껐다. 한국은 4회에도 간판타자 강백호의 방망이로 추가점을 뽑았다. 장준환의 볼넷 이후 강백호가 우중간을 가르는 1타점 3루타를 터트려 6-3까지 달아났다. 강백호는 4타수 2안타·2타점 활약을 펼쳤다.
 
선발 김민은 6회 초 1사 만루에서 고가 유토에게 좌익수 희생플라이로 4점째를 내준 뒤 마운드를 내려왔다. 이어 마운드에 오른 하준영은 2사 1, 2루에서 대타 이노우에 다이세를 삼진으로 처리해 위기를 넘겼고 8회까지 잘 버텼다. 9회에는 김영준(선린인터넷고)이 1회를 막고 세이브를 올렸다. 
 
한국은 11일 오전 6시 미국과 결승전을 갖는다. 한국은 수퍼라운드에서 미국에 0-2로 졌다. 미국을 꺾으면 1981년, 1994년, 2000년, 2006년, 2008년에 이어 역대 6번째 대회 우승컵을 안는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