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北 김정은 "수소탄 폭음, 피의 대가로 이룬 조선 인민의 승리"

중앙일보 2017.09.10 08:20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 [사진 AFP]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 [사진 AFP]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6차 핵실험에 참여한 핵 과학자와 기술자를 위해 마련한 연회에서 "수소탄 폭음은 간고한 세월 허리띠를 조이며 피의 대가로 이루어낸 조선 인민의 위대한 승리"라고 자평했다.
 
10일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와 당 중앙군사위원회 주최로 열린 연회에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장착용 수소탄 시험 성공에 기여한 성원들을 초대해 이같이 말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통신은 김 위원장이 연회에서 "국가 핵무력 완성의 완결단계 목표를 점령하기 위한 투쟁에서 국방과학 부문의 과학자, 기술자들이 자위적인 핵 억제력을 튼튼히 다져나가기 위한 과학연구 사업을 더 야심 차게 벌여나갈 데 대한 과업을 제시했다"고 전했다.
 
또 김 위원장은 "튼튼한 자립적 경제토대가 있으며 비상한 두뇌를 가진 과학자 대군과 백두의 혁명 정신으로 무장한 군대와 인민, 자력갱생의 투쟁전통이 있기에 주체혁명의 최후 승리는 확정적"이라고 말했다.
 
통신은 김 위원장이 "당의 믿음직한 핵전투원들이 수소탄 시험의 완전 성공으로 민족사적 대경사, 특대 사변을 안아온 투쟁기세를 순간도 늦추지 말고 더욱 분발하여 보다 큰 승리를 이룩해나갈 데 대해 강조했다"고 밝혔다.
 
이날 연회에는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 박봉주 내각 총리, 최룡해 노동당 부위원장 등 당·정·군의 고위간부들도 참석했다.  
 
중앙통신은 연회가 언제 열렸는지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지만, 북한 매체의 보도 행태로 미뤄 핵 개발자를 위한 연회는 정권수립 기념일인 9일 개최된 것으로 보인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