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日도 9초대 배출...육상 100m 전쟁 가속화되는 동아시아

중앙일보 2017.09.10 06:50
 일본 육상 기류 요시히데, 100m 9초98 기록 (후쿠이 교도=연합뉴스) 일본 육상 선수 기류 요시히데(桐生祥秀·22) 가 9일 오후 일본 후쿠이(福井)현 후쿠이시 후쿠이운동공원 육상경기장에서 열린 일본학생육상경기 학교대항선수권대회 이틀째 남자 100m 결승전에서 9초98을 기록했다. 사진은 타임보드를 옆에 두고 활짝 웃는 기류 선수. 2017.9.9  chungwon@yna.co.kr/2017-09-09 19:22:17/<저작권자 ⓒ 1980-2017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일본 육상 기류 요시히데, 100m 9초98 기록 (후쿠이 교도=연합뉴스) 일본 육상 선수 기류 요시히데(桐生祥秀·22) 가 9일 오후 일본 후쿠이(福井)현 후쿠이시 후쿠이운동공원 육상경기장에서 열린 일본학생육상경기 학교대항선수권대회 이틀째 남자 100m 결승전에서 9초98을 기록했다. 사진은 타임보드를 옆에 두고 활짝 웃는 기류 선수. 2017.9.9 chungwon@yna.co.kr/2017-09-09 19:22:17/<저작권자 ⓒ 1980-2017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일본 육상이 100m 9초대 진입에 마침내 성공했다. 간판 스프린터 기류 요시히데(桐生祥秀·22)가 일을 냈다.

기류 요시히데, 9초98로 19년만의 100m 日 기록
'9초99' 中 쑤빙톈은 올림픽-세계선수권에서 결승권
'10초07' 韓 김국영도 내년 9초대 목표로 준비 박차

 
기류는 9일 일본 후쿠이현 후쿠이시의 후쿠이운동공원 육상경기장에서 열린 일본학생육상경기 학교대항선수권대회 남자 100m 결승전에서 9초98을 기록해 정상에 올랐다. 기류는 1998년 방콕 아시안게임에서 이토 고지가 세웠던 일본 기록(10초00)을 19년만에 0.02초 앞당기면서 '100m 9초대 진입'에 성공한 첫 일본인으로 기록됐다.
 
레이스를 마친 뒤에 일찌감치 기록 달성에 대한 느낌을 얻은 기류는 공식 기록으로 인정받자 크게 기뻐하는 모습을 보였다. 기류는 "올해 내 마지막 100m 경기에서 이런 기록을 내서 굉장히 흥분된다"고 말했다. 10대 후반부터 일본 스프린터 기대주로 주목받은 기류는 지난해 리우 올림픽에선 400m 계주 결승에 일본대표팀 멤버로 출전해 은메달을 따는 성과를 내기도 했다. 기류는 2013년과 지난해 10초01을 기록한 바 있지만 9초대엔 진입하지 못했다. 그러나 여러 도전 끝에 큰 일을 냈다. 지난 2015년 중국 최고 기록과 함께 동아시아 선수 중엔 첫 9초대에 진입한 쑤빙톈(중국)의 기록(9초99)도 넘어섰다.
 
지난 6월 100m 한국신기록을 작성한 김국영. [사진 대한육상연맹]

지난 6월 100m 한국신기록을 작성한 김국영. [사진 대한육상연맹]

 
기류의 9초대 진입으로 동아시아의 스프린터 경쟁도 한층 더 가속화됐다. 쑤빙톈은 지난 2015년 동아시아 스프린터로는 처음 9초대(9초99)에 진입하면서 불을 당겼다. 쑤빙톈은 2015년과 올해 세계선수권에서 2회 연속 100m 결승에 오를 만큼 국제적인 경쟁력도 인정받아왔다. 그랬던 쑤빙톈의 기록을 기류가 넘어섰다. 여기에 한국 간판 스프린터 김국영(광주광역시청)도 9초대 진입을 목표로 도전중이다. 김국영은 지난 6월 코리아오픈 국제육상대회 남자 100m 결선에서 10초07을 기록해 기존 자신이 보유했던 한국 기록(10초16)에서 0.09초 단축시킨 새 한국 기록을 작성했다. 김국영은 내년 8월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9초대 진입을 목표로 준비할 계획이다. 남자 아시아 100m 기록은 나이지리아에서 귀화한 카타르의 페미 오구노데가 지난 2015년 6월 아시아육상선수권대회에서 세운 9초91이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