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인돌박물관 산책하다 목줄 풀린 사냥개 4마리에 크게 물린 부부…견주는 음주 상태

중앙일보 2017.09.09 13:17
목줄하지 않은 사냥개들이 산책중이던 부부에게 달려들어 큰 상처를 입혔다. [중앙포토]

목줄하지 않은 사냥개들이 산책중이던 부부에게 달려들어 큰 상처를 입혔다. [중앙포토]

40대 부부가 산책을 나섰다가 목줄을 하지 않은 사냥개 4마리에 물려 크게 다쳤다. 사냥개 4마리의 견주는 음주 상태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9일 전북 고창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밤 10시 20분쯤 고창군 고창읍 고인돌박물관 산책로에서 고모(46)씨와 아내 이모(45ㆍ여)씨가 사냥개 4마리에 물렸다.
 
고씨는 엉덩이 몇 군데에 큰 이빨 자국이 났고, 아내 이씨는 오른팔 살점이 떨어져 나갈 정도로 큰 상처를 입었다. 다행히 부부 모두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달려드는 개들을 간신히 떼어낸 남편이 아내의 팔을 물고 있는 사냥개를 위협해 겨우 물리쳤다. 당시 사냥개들은 목줄 등이 없는 상태로 산책로를 돌아다니고 있었다.
 
경찰은 신고를 받고 현장에 있던 견주 강모(56)씨를 과실치상 혐의로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강씨는 “잠깐 신경을 못 썼는데 개들이 갑자기 달려나갔다”면서 “사람을 무는 것을 보고 달려가서 개들을 말렸다”고 말했다.
 
경찰 관계자는 “사냥개 4마리 모두 어른이 위압감을 느낄 정도로 컸다”면서 “견주가 음주 상태라 술이 깨면 정확한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