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당 “文정부 사드 입장문, 눈치보듯 변명으로 채웠다”

중앙일보 2017.09.09 12:41
문재인 대통령은 8일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ㆍ사드)와 관련한 입장 발표를 통해 “정부는 한반도에서 전쟁을 막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사드 임시배치를 더 이상 미룰 수 없다는 결론에 도달했다”고 밝혔다. 지난 7일 발사대 4기를 추가로 임시 배치한 경북 성주골프장 주한미군 사드기지에 8일 조명이 환하게 켜져 있고 차량이 수시로 지나다니며 경계를 강화하고 있다. 프리랜서 공정식

문재인 대통령은 8일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ㆍ사드)와 관련한 입장 발표를 통해 “정부는 한반도에서 전쟁을 막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사드 임시배치를 더 이상 미룰 수 없다는 결론에 도달했다”고 밝혔다. 지난 7일 발사대 4기를 추가로 임시 배치한 경북 성주골프장 주한미군 사드기지에 8일 조명이 환하게 켜져 있고 차량이 수시로 지나다니며 경계를 강화하고 있다. 프리랜서 공정식

자유한국당은 청와대가 주한미군 사드(THAADㆍ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강행관련 대국민 메시지에 대해 “일부 사드 반대세력과 중국의 반발에 눈치보듯 변명하는 내용으로만 채워져 있다”고 혹평했다.  
 
강효상 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입장문 발표 자체도 대통령이 러시아에서 귀국하자마자 부랴부랴 준비해서 이튿날 밤늦게 이뤄졌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강 대변인은 “국민들은 문 대통령이 당당히 나서서 육성으로 공개 설명하고 제기된 불안감과 의혹들에 대해 충분한 질의응답을 받길 원했으나, 돌아온 건 일방적인 ‘한밤중 입장문’ 한 장뿐”이라며 비판했다.  
 
강 대변인은 “북한의 위협 속에 엄중한 안보위기를 느끼고 있는 대다수의 국민들은 사드 배치에 전폭 찬성하고 있는 와중에 ‘임시배치’란 단어만 반복했다”며 “언제든 사드를 다시 철수시킬 수 있다는 시그널을 보내며 더블플레이에 나선 것”이라고 말했다.  
 
강 대변인은 이어 “어떤 위험부담도 감수하지 않으려는 청와대의 무책임에 말문이 막힌다”며 “환경영향평가가 국가안보보다 앞설 수는 없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문 대통령은 오히려 그간 여론 선동과 괴담에 앞장서 국민 분열을 가중시켰던 민주당 등 좌파 세력의 작태에 대해 사과했어야 했다”며 “또한 북한의 위협이 고도화된 시점에서 좌고우면을 일삼다가 배치가 늦어져 안보공백을 키웠던 것에 대한 반성과 성찰의 내용도 담겨있어야 했지만 전혀 없었다”고 비판했다.  
 
강 대변인은 “대통령은 사드 입장문만 이토록 급박하게 발표할 것이 아니라 몇 달씩이나 걸린 사드 배치 과정에서 더 신속함을 보였어야했다”며 “주사파 출신의 참모들로부터 압박을 받은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현재 트럼프 미 대통령은 한국의 전술핵 재배치와 자체 핵무장 허용까지 검토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문 대통령이 사드 배치에 대한 변명에 시간을 쏟을 때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부디 큰 틀에서의 국가안보만을 최우선 가치로 생각해주길 바란다”며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도 북한의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안보 문제에서만큼은 대한민국의 존립과 국민 생명을 지키기 위해 초당적으로 협력할 용의가 있다”고 부연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