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른정당 “한국당 ‘거리의 정치’ 그만 둬라” “국회의원은 국회에 있어야”

중앙일보 2017.09.09 12:17
주호영바른정당원내대표가 지난 7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교섭단체 대표 연설을 하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이날도 본회의에 불참하며 정기국회 보이콧을 이어갔다.[연합뉴스]

주호영바른정당원내대표가 지난 7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교섭단체 대표 연설을 하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이날도 본회의에 불참하며 정기국회 보이콧을 이어갔다.[연합뉴스]

바른정당은 9일 일부 안보 관련 상임위를 제외하고 정기국회 일정을 거부하고 있는 자유한국당에 대해 “장외투쟁은 국민에게 맡기고 국회로 돌아와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전지명 대변인은 현안관련 브리핑을 통해 “자유한국당의 정기국회 보이콧과 장외투쟁은 국민이 부여한 막중한 정치적 책무를 방기한다는 점에서 국민의 동의를 얻을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더구나 그 어느때 보다도 엄중한 안보위기 상황에서 안보를 우선시해 온 책임정당이라면 명분 없는 직무유기나 다름 없다”며 “정당의 국회의원이 싸워야할 곳은 장외가 아니라 국회다”라고 지적했다.  
 
전 대변인은 이어 “국민을 대표해 국회에서 역할을 해줄 사람들이 필요하다. 그게 국회의원이고 국민이 표를 준 이유다”라고 강조했다.
 
이날 이종철 대변인도 구두논평을 통해 “‘거리의 정치’를 펼치기에는 대한민국의 상황이 내외로 매우 위중하다”며 “한국당은 국회에서 자신의 역할을 높일 수 있는 방도를 찾아야 한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이어 “지금의 여당도 야당일 때 국회 보이콧과 장외투쟁 등 ‘발목잡기’ 야당의 모습을 자주 보였다”면서 “한국당은 보이콧 철회로 이제는 그러한 국회의 모습을 종식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당은 국민에게 실망감을 주고 있지 않은지 (스스로) 냉정하게 돌아봐야 할 때”라며 “정부ㆍ여당도 한국당이 국회로 돌아올 수 있도록 설득하는, 변화된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