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동연 “가계부채 종합대책, 추석연휴 이후로 발표 연기…내용은 마무리 단계”

중앙일보 2017.09.09 08:33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8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의 자율주행자동차 카메라 센서 전문기업인 PLK테크놀로지를 방문, 대기업-스타트업 상생협력 생태계 구축 간담회에 참석해 모두발언 하고 있다. [중앙포토]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8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의 자율주행자동차 카메라 센서 전문기업인 PLK테크놀로지를 방문, 대기업-스타트업 상생협력 생태계 구축 간담회에 참석해 모두발언 하고 있다. [중앙포토]

정부가 이달로 예정했던 가계부채 종합대책 발표 시점을 또 연기될 전망이다. 정부는 당초 8월 중 가계부채 종합대책을 발표하겠다고 밝혔으나 대내외 경제상황으로 인해 대책 발표가 한 달 이상 지연되는 모양새다. 정부는 추석 황금연휴(9월 30일∼10월 9일)가 지난 10월 중순 이후로 미루기로 했다. 북한의 6차 핵실험으로 금융시장 불안감이 높아지고 중국의 사드(THAADㆍ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복으로 경제 상황이 좋지 않다는 점을 고려한 조치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8일 김상조 공재거래위원장,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함께 서울 영등포구 ‘PLK 테크놀로지’를 방문해 간담회를 진행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전했다.
 
김 부총리는 가계부채 대책 발표가 늦어지는 것에 대해 “어느 정도 마무리 단계”라면서도 “북핵 문제도 있고 그 밖에 한ㆍ미 자유무역협정(FTA) 문제에 추석도 앞두고 있어 조금 더 마무리 작업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가능하면 9월 안에 발표하려고 하는데, 상황을 보면 (9월을) 넘길 수도 있다고 생각을 한다. 내주쯤 이야기를 하려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용은 마무리 단계다”며 “최근 국내외 상황변화에 따라 짚어볼 것도 있어 관계부처와 협의하려 한다. 조금 빠르고, 조금 늦게 하는 것이 대책에 영향이 있는 것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김 부총리는 “당에서 그렇게 이야기하는 것도 충분히 이해가 된다”면서도 “오늘 솔직히 이야기를 하면, 혁신성장 이야기가 덮일 것 같다. 혁신성장이나 기업의 기를 살리는 메시지가 부족한 감이 있어서 혁신성장 이야기를 하러왔는데 다른 이야기를 하면 메시지가 약해질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보유세 문제와 관련해 “곧 이야기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김 부총리는 이르면 내주 중 보유세 인상 문제와 관련한 입장을 밝힐 것으로 보인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