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학교 간 영국 조지 왕자의 이름은?

중앙일보 2017.09.09 06:00
첫 등교날 아버지 윌리엄 왕세손과 포즈를 취한 조지 왕자. 두 부자가 한 손을 바지 호주머니에 찔러 넣었다. [켄싱턴궁 인스타그램]

첫 등교날 아버지 윌리엄 왕세손과 포즈를 취한 조지 왕자. 두 부자가 한 손을 바지 호주머니에 찔러 넣었다. [켄싱턴궁 인스타그램]

 영국 윌리엄 왕세손의 장남인 조지 왕자(4)가 7일 런던시내 사립 초등학교 토마스 배터시 학교에 처음 등교했다. 영국에서는 만 5세에 의무교육이 시작되는데, 조지 왕자는 네살짜리들이 모인 예비학급에 들어갔다. 조지는 아버지 윌리엄 왕세손과 삼촌 해리 왕자가 다닌 명문 남학교 웨더비를 택하지 않고, 왕실 관례로는 이례적이라할 수 있는 남녀공학에 진학했다. 
 

공식 성 없어 아버지 작위서 '케임브리지' 따
'왕자 전하' 대신 '조지 케임브리지'로
윌리엄 왕세손은 학창시절 '윌리엄 웨일스'
새 학교 교훈은 '친절', 발레 프랑스어도 교육
"다른 아이들과 똑같이, 부모 활동도 참여"

왕세손 일가가 거처하는 켄싱턴궁에서 자동차로 30분 거리인 토마스 배터시의 연간 학비는 1만8000파운드(약 2660만원). 4세부터 13세까지 540여명의 재학생이 있다. 교훈은 '항상 친절하라(Be Kind)'. 4~6세 저학년 커리큘럼은 영어와 수학, 지리, 역사, 과학 외에도 예술과 발레, 수영, 연극, 프랑스어, 음악, 컴퓨터 등 각 교과에 전문 교사를 두고 있는 게 특징이다. 현장학습과 자연 속에서 활동하는 시간이 많은 것도 특징이다. 졸업생들의 고교 진학생들의 학업성적도 우수하다. 
조지 왕자가 입학한 토마스 배터시 학교 전경.[사진 토마스 배터시 학교 홈페이지]

조지 왕자가 입학한 토마스 배터시 학교 전경.[사진 토마스 배터시 학교 홈페이지]

윌리엄 왕세손 부부는 "조지와 다른 아이가 똑같은 교육을 받길 원한다. 다른 학부형들과 똑같이 학교 커뮤니티에 참가하겠다"는 뜻을 학교 측에 전달했다고 한다. 
 
미국 대중지 'PEOPLE'은 이 학교 전 교장을 인용, “왕자는 평범한 학생 대우를 받게 되며 다른 학생들이나 교사들이 그에게 존칭을 하지도 않는다”고 보도했다. 급우나 교사들이 ‘왕자’나 ‘전하’가 아닌 ‘조지’로 부르게 된다는 얘기다. 이 학교의 현재 교장도 조지의 첫 등교 때만 교문 앞에서 그를 맞았을 뿐 앞으로는 특별 대우를 하지 않을 것이라고 한다.
첫 등교하는 조지 왕자를 교문 앞에서 맞이하는 교장(사진 오른쪽). 무릎을 살짝 굽혀 조지 왕자와 눈높이를 맞췄다. [켄싱턴궁 인스타그램]

첫 등교하는 조지 왕자를 교문 앞에서 맞이하는 교장(사진 오른쪽). 무릎을 살짝 굽혀 조지 왕자와 눈높이를 맞췄다. [켄싱턴궁 인스타그램]

그렇다면 학교에서 불리게 될 조지의 성(姓)은 뭘까.  
켄싱턴궁은 최근 성명을 내고 조지가 학교에서 사용할 이름을 ‘조지 케임브리지’로 발표했다. 케임브리지는 아버지 윌리엄 왕세손이 결혼 당시 받은 작위인 ‘케임브리지 공작’에서 따왔다. 조지 왕자가 ‘조지 케임브리지’로 불리는 데에는 조지가 다른 친구들과 학교에서 똑같은 대우를 받으며 평범하게 생활하기를 바라는 마음이 담겨 있다고 한다.  
어릴 적 해리왕자(오른쪽)의 첫 등교날 어머니 다이애나 왕세자빈과 형 윌리엄 왕세손이 해리 왕자를 뒤따르고 있다. [켄싱턴궁 트위터]

어릴 적 해리왕자(오른쪽)의 첫 등교날 어머니 다이애나 왕세자빈과 형 윌리엄 왕세손이 해리 왕자를 뒤따르고 있다. [켄싱턴궁 트위터]

영국 왕실 공식사이트(http://www.royal.gov.uk)에 따르면 영국 왕족은 성을 사용하지 않는다.  조지 5세가 1917년 윈저 왕조를 선포하기 이전까지만 해도 영국 왕족에게는 공식적인 성이 없었다.  유럽 국왕과 왕족들이 통치 국가나 영지의 이름을 성으로 사용해 온 관례 때문이다. 모든 공식문서에도 첫 번째 이름만 서명한다. 필요할 경우 왕조나 아버지 가문의 성을 사용할 수도 있다. 이 두 가지가 같을 수도 있지만 다를 수도 있다. 
지난해 엘리자베스 여왕의 90세 축하행사 도중 축하인파에게 잘 보이도록 발코니에 선 왕실 가족, 영국 왕실 가족들은 공식적으로 성을 사용하지 않는다. [중앙포토]

지난해 엘리자베스 여왕의 90세 축하행사 도중 축하인파에게 잘 보이도록 발코니에 선 왕실 가족, 영국 왕실 가족들은 공식적으로 성을 사용하지 않는다. [중앙포토]

엘리자베스 2세는 지난 52년과 60년 “나와 내 아이들이 윈저 왕가의 일족으로 명명돼 알려지고, 결혼한 내 후손들과 그들의 후손들 역시 성을 윈저로 할 것을 명령한다”고 공식선언했다.  또 ‘His Royal Highness Prince(왕자전하)’나 ‘Her Royal Highness Princess(공주전하)’라는 경칭이나 다른 작위가 없는 후손은 남편의 성과 영국 왕조의 이름을 합친 ‘마운트배튼-윈저(Mountbatten-Windsor)’로 할 것을 명령했다.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이 손자인 윌리엄 왕세손의 근무지를 찾아 격려하는 모습. 윌리엄 왕세손은 올 7월까지 구급헬기 조종사로 일했다. [중앙포토]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이 손자인 윌리엄 왕세손의 근무지를 찾아 격려하는 모습. 윌리엄 왕세손은 올 7월까지 구급헬기 조종사로 일했다. [중앙포토]

하지만 영국 왕실 사람들이 ‘윈저’나 ‘마운트배튼-윈저’같은 정식 성을 사용하는 경우는 매우 드물다. 윌리엄 왕세손과 해리 왕자는 아버지 찰스 ‘Prince of Wales(왕세자)’의 이름을 따 학창시절 ‘웨일스’라는 성으로 불렸다. 조지가 ‘전하’로 불리는 것이 부적절하다고 판단해 ‘조지 케임브리지’라는 이름을 정한 것처럼 윌리엄 왕세손과 해리 왕자도 초등학교부터 왕립육군사관학교까지 각각‘윌리엄 웨일스’,‘해리 웨일스’란 이름을 썼다.
군 복무 시절 각각 '윌리엄 웨일스', '해리 웨일스'라고 적힌 이름표를 단 윌리엄 왕세손 형제. [중앙포토]

군 복무 시절 각각 '윌리엄 웨일스', '해리 웨일스'라고 적힌 이름표를 단 윌리엄 왕세손 형제. [중앙포토]

영국 왕실 가족의 이름은 선대 국왕이나 가까운 가족의 이름 서너 개를 섞는 게 보통이다. 엘리자베스 2세의 정식 이름은 ‘엘리자베스 알렉산드라 메리’다.  찰스 왕세자는 ‘찰스 필립 아서 조지’, 윌리엄 왕세손은 ‘윌리엄 아서 필립 루이스’다.  이름과 작위가 길어서 일반적으로는 첫째 이름만 부른다. 조지 왕자의 본래 이름은 ‘조지 알렉산더 루이’다.
  
이가영 기자 ideal@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