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토요정담]‘역사학자’ 지망했던 文 대통령 러시아 발언 속의 '숨은 코드'

중앙일보 2017.09.09 06:00
 지난 7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제3차 동방경제포럼에서 “존경하는 문재인 대통령, 바툴가 (몽고) 대통령, 아베 총리…”라는 말로 연설을 시작했다.
 

'역사학자' 지망했던 문 대통령, 연설문 곳곳 '역사 코드'
"일본 지나치게 자극한다"며 안중근 사례 연설문서 제외
일본에 없는 '시베리아 호랑이'는 한러 철도 연결 상징

 핵심은 순서다. 문재인 대통령은 처음,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맨 뒤였다.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당장의 성과를 내지는 못했지만, 푸틴 대통령과 만나 확인한 '신뢰'라는 최소한의 성과였다.
  
제 3차 동방경제포럼 참석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오후 러시아 블라디 보스토크 극동동방대에서 열린 동방경제 포럼 전체세션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아베신조 일본 총리가 문 대통령을 바라보고 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제 3차 동방경제포럼 참석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오후 러시아 블라디 보스토크 극동동방대에서 열린 동방경제 포럼 전체세션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아베신조 일본 총리가 문 대통령을 바라보고 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침묵의 회의와 헤이그 특사
 
방러 직전 문 대통령은 참모들과 회의를 열었다.
 
전망이 어두웠다. 북한의 6차 핵실험까지 이뤄진 상황이었다. 하지만 이미 지난 7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한반도 문제 해결을 위한 로드맵에 합의한 푸틴 대통령이 원유 공급 중단 등에 동의하기는 어려울 것이란 말이 나왔다.
 
청와대 회의엔 잠시 침묵이 흘렀다.
 
이때 문 대통령이 “과거 이준 선생이 시베리아 횡단철도를 타고 헤이그 특사로 갔다”는 말을 꺼냈다. 문 대통령이 꺼낸 ‘헤이그 특사’라는 역사적 사실은 이번 방러의 목표를 정한 방향타가 됐다.
 
헤이그 특사 사건에서 역할을 한 이준, 이상설, 이위종 선생(왼쪽부터). [사진=위키백과, 퍼블릭도메인]

헤이그 특사 사건에서 역할을 한 이준, 이상설, 이위종 선생(왼쪽부터). [사진=위키백과, 퍼블릭도메인]

 목표는 푸틴 대통령과의 신뢰 회복. 이를 위해 문 대통령의 연설 곳곳에는 '역사'가 담기게 됐다.
 
문 대통령은 연설에서 “시베리아 횡단 철도는 한국인의 역사와도 함께 한다”며 “1907년 헤이그 만국평화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고종 황제의 특사 이준이 이 열차를 탔고, 1936년 베를린 올림픽 마라톤 금메달리스트 손기정이 이 열차를 타고 베를린까지 갔다”고 말했다.
 
이준 열사는 일본의 방해로 회의에 참석하지 못하자 자결했다. 손기정 선수는 마라톤에서 세계 신기록을 세우며 우승하고도 시상대에서 끝까지 일장기를 외면하며 고개를 떨궜다.  
1936년 베를린올림픽에 일본 대표로 출전해 금메달을 딴 손기정 선수, 동메달을 딴 남승룡 선수. 두 선수는 시상식에서 끝까지 일장기를 외면하며 고개를 떨궜다. [중앙포토]

1936년 베를린올림픽에 일본 대표로 출전해 금메달을 딴 손기정 선수, 동메달을 딴 남승룡 선수. 두 선수는 시상식에서 끝까지 일장기를 외면하며 고개를 떨궜다. [중앙포토]

 
 손 선수는 훗날 "시베리아를 지나는 데만 7일이 걸렸다. 하루는 온통 보리밭만 보였고 며칠은 온통 (바이칼) 호수만 보였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가슴에 일장기를 달고 달려야 했던 설움이 담긴 말이다.
 
 
"바이칼에 겨울의 석양이 비치었소…"
 
문 대통령은 손기정 선수가 말한 바이칼 호수를 배경으로 한 이광수의 소설 『유정』을 비롯해 연해주의 삶을 소설로 쓴 조명희 작가 등을 줄줄이 거론했다.
 
바이칼 호수 알혼섬의 상징으로 불리는 부루한 바위. 이 바위에는 바이칼 원주민 부리아트족이 모시는 신 '텐그리'가 깃들어 있다. [사진제공=(주)태림투어]

바이칼 호수 알혼섬의 상징으로 불리는 부루한 바위. 이 바위에는 바이칼 원주민 부리아트족이 모시는 신 '텐그리'가 깃들어 있다. [사진제공=(주)태림투어]

인제 바이칼에 겨울의 석양이 비치었소. 눈을 인 나지막한 산들이 지는 햇빛에 자줏빛을 발하고 있소. 극히 깨끗하고 싸늘한 광경이오. 아듀!이 편지를 우편에 부치고는 나는 최후의 방랑의 길을 떠나오. 찾을 수도 없고, 편지 받을 수도 없는 곳으로…."

 
 소설 『유정』에 나오는 주인공 최석의 마지막 편지다. 1933년 소설에 등장한 바이칼은 미지의 세계였다. 바이칼이 소설의 배경이 된 이유는 이광수가 젊은 시절 실제 바이칼호에 반년 가량 머문 적 있기 때문이라고 한다.
 
조명희는 1928년 러시아로 망명해 동포 신문인 '선봉'과 잡지 '노력자의 조국'의 편집을 담당하기도 했다. 연해주에서 쓴『붉은 깃발 아래에서』, 『짓밟힌 고려인』 등이 대표작이다. 하지만 1937년 스탈린 체제에서 체포돼 이듬해 총살됐다.
 
문 대통령은 7일 귀국 직전 조명희 작가의 문학비를 찾아 추모했다. 당초 일정에 없었지만 문 대통령이 추가하기를 요청하면서 '공군 1호기'의 출발이 2시간여 지연되기도 했다.
 
한·러 정상회담이 열렸던 6일에는 부인 김정숙 여사가 이준 열사와 함께 헤이그 특사로 파견됐던 이상설 선생의 유허비를 참배했다.
 
6일 오후 블라디보스톡 극동거리에 있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홍보부스 앞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이 관계자의 설명을 듣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6일 오후 블라디보스톡 극동거리에 있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홍보부스 앞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이 관계자의 설명을 듣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러시아인과 한국인이 함께 흘린 땀
 
문 대통령은 연설에서 '고려인'으로 불리는 주러 한인의 이주사도 언급했다.
 
원동(遠東) 변강 연해주 일대에 거주하는 고려인들이 강제이주 되어 살았던 초기 정착지. [중앙포토]

원동(遠東) 변강 연해주 일대에 거주하는 고려인들이 강제이주 되어 살았던 초기 정착지. [중앙포토]

문 대통령은 “극동은 러시아의 선조들이 개척했고 한국의 선조들이 찾아와 함께 살아온 터전이다. 동토였던 이곳은 러시아인과 한국인의 땀이 함께 떨어져 따뜻한 땅으로 변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변수와 무관하게 러시아와 먼저 경제 협력을 추진할 뜻을 밝혔다. 
 
 ‘고려인’의 첫 연해주 이주는 1863년이었다. 국권을 상실한 1910년 이후엔 민족운동가들이 대거 이주하면서 블라디보스토크에서는 민족신문이 발행됐고, 남부 연해주에서는 항일 무장투장이 전개됐다.
 
시베리아 횡단 철도. [중앙포토]

시베리아 횡단 철도. [중앙포토]

 그러나 손기정 선수가 횡단철도를 탄지 1년뒤인 1937년 연해주의 고려인 17만명은 같은 열차로 중앙아시아로 강제 이주 당했다. 어디로 간다는 설명도 없이 "3일치 식량과 휴대품만 챙겨 모이라"는 통보가 전부였다. 내리고 보니 6000km 떨어진 카자흐스탄 알마티 부근 허허벌판에 와 있었다.
 
수천명이 시베리아 철도 위에서 굶어죽거나 얼어죽었다. 하지만 지금 러시아의 고려인은 50만명이 넘는다.
 
일본의 침략과 한러의 현대사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극동의 역사를 강조한 배경에는 과거 일본의 침략으로 인한 아픔의 현대사를 한국과 러시아가 함께 경험했다는 점을 강조하기 위해서"라고 설명했다.
 
1905년 1월 5일 여순에 있는 호두산 203고지(러시아군의 요새)에서 일본군에게 투항하는 러시아 장병들 [ 중앙포토 ]

1905년 1월 5일 여순에 있는 호두산 203고지(러시아군의 요새)에서 일본군에게 투항하는 러시아 장병들 [ 중앙포토 ]

 이 때문에 당초 원고 초안에는 헤이그 특사와 손기정 선수에 대한 언급 외에도 안중근 의사의 이토 히로부미(伊藤博文) 저격 사실도 담겨있었다. 그러나 문 대통령은 발표 직전 이 부분을 뺐다. “일본을 지나치게 자극할 필요가 없다”는 이유였다고 한다.
 
문재인 대통령이 7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정상회담을 했다. 두 정상은 북핵으로 인해 동북아 긴장이 고조되는 상황에서 양국이 과거사 를 안정적으로 관리하면서 미래지향적이고 실질적인 협력을 강화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7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정상회담을 했다. 두 정상은 북핵으로 인해 동북아 긴장이 고조되는 상황에서 양국이 과거사 를 안정적으로 관리하면서 미래지향적이고 실질적인 협력을 강화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실제로 문 대통령은 아베 총리와의 정상회담에서 과거사 문제의 언급을 최소화하기로 합의했다. 대신 북핵 해결을 위한 협력관계에 방점을 뒀다.
 
문 대통령이 호랑이를 꺼내든 이유는?
 
안중근 의사 대신 들어간 표현이 ‘호랑이’라고 한다.
일제 강점기 때 일본은 민족혼 말살의 일환으로 조선 호랑이를 무차별 포획했다. [자료사진]

일제 강점기 때 일본은 민족혼 말살의 일환으로 조선 호랑이를 무차별 포획했다. [자료사진]

 
문 대통령은 “푸틴 대통령은 기상이 시베리아 호랑이를 닮았다고 한다. 나의 이름 문재인의 ‘인(寅)’자도 호랑이를 뜻한다”며 “러시아와 한국은 시베리아 호랑이로 상징되는 인연뿐 아니라, 이 지역 곳곳의 삶에서도 연결돼 있다. 그런 마음으로 극동지역 발전에 나선다면 안 될 일이 없지 않겠느냐”고 강조했다.
 
왜 호랑이였을까.
 
청와대 관계자는 “일본에는 호랑이가 없다. 호랑이에 대한 열등감과 두려움 때문에 일제 강점기 때 민족혼을 말살하는 차원에서 백두산 호랑이 포획 작전을 벌였던 것”이라며 “중국과 북한 국경을 넘어 이동하는 호랑이의 비유는 시베리아 철도를 북한을 거쳐 한국까지 연결한다는 의미를 내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반도를 둘러싼 열강 이미지. [중앙포토]

한반도를 둘러싼 열강 이미지. [중앙포토]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은 미국과의 전통적 동맹을 가장 전면에 내세우면서도 중국ㆍ러시아와의 관계 정상화를 비롯해 한국의 주도권 확보 없이는 북핵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하기 어렵다는 생각을 강하게 갖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한때 역사학자를 꿈꿨던 문 대통령은 열강들의 각축장이 됐던 구한말의 역사와 현재 상황을 유사하게 보는 것 같다”고 말했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