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혹당한 사람들' 소피아 코폴라 감독의 매혹적인 전작

중앙일보 2017.09.07 09:23
 [매거진M] ‘대부’ 3부작(1972~90)으로 영화사에 길이 남을 프란시스 포드 코폴라 감독의 외동딸, ‘존 말코비치 되기’(1999) ‘어댑테이션’(2002) ‘그녀’(2013)를 연출한 스파이크 존즈 감독과 한때 부부였던 사이, 유명 패션 디자이너 마크 제이콥스의 뮤즈….
 
소피아 코폴라(46) 감독을 지금껏 어떻게 기억했든 상관없다. 이제 어느 누가 그를 ‘미국 최고 영화 명문가의 후광을 등에 업고 데뷔해, 예쁜 화면과 감상적인 분위기의 작품으로 과대평가된 감독’이라 깎아내릴 수 있을까. 그의 매혹적인 영화 5편을 추천한다.
 
처녀 자살 소동 (1999)
 
'처녀 자살 소동'

'처녀 자살 소동'

 
코폴라 감독이 스물여덟 살의 나이에 연출한 첫 장편. 1970년대 미국 미시간주 디트로이트의 보수적인 리스본 가족, 그중에서도 열세 살부터 열일곱 살까지 연년생으로 이루어진 다섯 자매가 주인공이다. 영화 전체에 드리운 불안한 분위기를 통해 인물의 심리를 섬세하게 드러내는 연출로 호평 받았다. 자매 중 넷째로 출연한 커스틴 던스트와의 첫 협업.
 
사랑도 통역이 되나요? (2003)
'사랑도 통역이 되나요?'

'사랑도 통역이 되나요?'

*제76회 아카데미 시상식 각본상 수상작 
일본의 호텔, 두 이방인이 마주친다. 광고 촬영차 일본에 머무는 중년의 할리우드 스타 밥(빌 머레이)과 사진작가인 남편(지오바니 리비시)을 따라 일본에 온 20대 초반의 샬롯(스칼렛 요한슨). 말이 통하지 않는 곳에서 두 사람은 외로움과 불안, 그에 대한 위로를 나눈다. 모든 연출작의 시나리오를 직접 쓰는 코폴라 감독은 이 영화로 세계적인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
 

 
마리 앙투아네트 (2006)
'마리 앙투아네트'

'마리 앙투아네트'

 
역사상 가장 화려한 삶을 살았다고 알려진 마리 앙투아네트(1755~93). 베르사유 궁전에서의 삶에 지쳐가는 젊은 여성(커스틴 던스트)의 고독과 괴로움, 그래서 더더욱 매달리게 되는 향락을 더없이 풍성한 미술과 의상으로 펼친다. 그 장식적 스타일을 두고 ‘앙투아네트의 외로움을 효과적으로 드러낸다’는 평과, ‘스타일이 이야기를 잠식한다’는 평이 엇갈렸다.
 
썸웨어 (2010)
'썸 웨어'

'썸 웨어'

*제67회 베니스국제영화제 황금사자상 수상작
이 영화에서도 코폴라 감독은 감각적인 영상을 통해 주인공의 내면에 자리 잡은 불안과 공허에 주목한다. LA의 유명 호텔에서 휴식을 취하는 할리우스 스타 조니(스티븐 도프)는 이제 막 인기를 얻었지만, 삶의 열정을 잃었다. 그런 그를 찾아온 열한 살 딸 클레오(엘르 패닝). 조니는 클레오와 지내면서 삶의 방향을 되찾는다. 엘르 패닝의 열두 살 시절 풋풋한 모습을 볼 수 있다.
 
 
블링 링 (2013)
'블링 링'

'블링 링'

 
2008~2009년 미국의 10대 청소년과 20대 몇 명이 패리스 힐튼 등 유명 인사들의 집을 털다 적발된 사건을 영화화했다. 이전 영화들이 주인공의 불안한 심리를 묘사하는 데 집중했다면, 이 영화는 거기서 한발 나아가 그들의 비뚤어진 마음과 행동을 풍자한다. 코폴라 감독이 비로소 등장인물로부터 적당한 거리를 두는 ‘어른’의 시선을 갖추기 시작한 작품.
 
 
장성란 기자 hairpin@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