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산 폭행 여중생' 머리채 잡고 끌려갔지만 아무도 신고 안해

중앙일보 2017.09.06 20:45
가해 학생들에게 끌려가는 피해 여중생 [사진 YTN 캡처]

가해 학생들에게 끌려가는 피해 여중생 [사진 YTN 캡처]

부산 여중생이 집단 폭행을 당하기 전 가해 학생들에게 머리채를 잡힌 채 끌려갔다고 YTN이 보도했다.  
 
YTN이 공개한 CCTV 영상에 따르면 가해 여학생들은 피해 학생의 머리채를 잡고 주변 시선은 아랑곳하지 않은 채 주먹을 휘둘렀다.  
 
이 모습을 보고 당시 주변에 있던 어른들이 나무랐지만 끌려가는 걸 나서서 막거나 경찰에 신고하는 사람은 없었다.  
 
때마침 이들이 들어간 골목길을 순찰차가 지나갔지만 특별한 조치는 없었다.  
 
경찰은 당시 순찰차가 다른 신고를 받아 주변에 출동했을 뿐 피해자가 끌려가는 과정에 신고가 접수된 것은 없었다고 밝혔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