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日, 공항 마중나온 손님도 폭발물 검사...테러경계 강화

중앙일보 2017.09.06 16:13
일본 정부가 공항을 이용하는 탑승객과 모든 이용객을 대상으로 폭발물 검사를 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아사히신문이 6일 보도했다.
 

아사히 "공항터미널 출입구에 폭발물 탐지 센서"
탑승객 뿐 아니라 일반 방문객도 검사 대상
내년 4억1000만원 들여 시범 운영, 전체 확대

국토교통성은 테러대책 강화의 일환으로 공항 터미널 건물 출입구에 폭발물 탐지 센서를 설치해 폭발물을 자동으로 발견할 수 잇는 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센서에서 이상 신호가 발생하면 자동으로 경비 인력에 통보된다. 국토교통성은 경비인력에 휴대형 폭발물 탐지장치를 나눠주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다.  
 
[사진 일본 뉴스 네트워크]

[사진 일본 뉴스 네트워크]

 
일본 정부는 내년 약 4천만엔(약 4억1000만원)의 예산을 들여 시범사업을 실시한 뒤, 하네다 공항 등 주요 공항을 비롯해 전국의 모든 공항으로 대상을 넓힌다는 계획이다.  
 
현재 폭발물 검사는 탑승객이 비행기를 타기 위해 들어가는 보안구역에서만 실시되고 있다. 앞으로 새 체계가 도입되면 탑승객 뿐 아니라 배웅 혹은 마중 나온 방문객이나 식당 등 공항 내 상업시설 직원들도 검사 대상이 된다.
 
일본 정부가 이처럼 폭발물 검사 강화를 추진하는 것은 최근 공항 등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장소에서 테러가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에 따른 것이다. 2020년 도쿄 올림픽 개최를 앞두고 만에 하나 있을 수 있는 테러사건에 경계를 강화하겠다는 뜻이다. 실제 작년 3월에는 벨기에 브뤼셀 국제공항과 지하철을 노린 테러로 370명의 사상자가 발생했고, 같은 해 6월에는 터키 이스탄불의 아타튀르크 공항에서 자폭테러가 일어나 40명 이상이 숨졌다.
 
다만 모든 공항 이용객을 검사 대상으로 할 경우, 혼잡이 우려된다는 지적도 나온다. 하네다 공항은 2016년 기준 1일 평균 탑승 승객만 22만명에 달하며, 이와 별도로 각종 시설에서 근무하는 직원이 약 5만명이다. 여기에는 배웅이나 마중을 나오는 일반 방문객은 포함돼있지 않다.  
 
국토교통성에 따르면 해외에서도 이 같은 시스템의 도입을 검토하려는 움직임은 있지만 실제 도입한 예는 없다. 정부 관계자는 “세계적으로도 선진적인 체계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아사히 신문은 전했다.  
 
도쿄=윤설영 특파원 snow0@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