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민의당 일부 의원 "문자폭탄에 시달리는 중"…왜?

중앙일보 2017.09.06 15:55
 국민의당 일부 의원들은 6일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의 과거 판결과 관련해 ‘문자폭탄’에 시달리고 있다고 토로했다.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중앙포토]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중앙포토]

 
조배숙·이용호·이동섭·장정숙·최도자·최명길 등 국민의당 의원 6명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발표한 성명에서 “동성애 합법화에 반대하는 국민으로부터 하루 수천 통의 ‘김이수 반대’ 문자폭탄에 시달리고 있다”고 했다.
 
김 후보자가 과거 군대 내 동성간 성행위를 처벌하는 군형법 조항에 대해 ‘위헌’이라는 소수 의견을 낸 것을 비판하며 김 후보자 임명을 반대해야 한다는 내용의 문자가 쏟아지고 있다는 것이다.
 
관련기사
 
이들은 “정작 문자폭탄이 투하돼야 할 곳은 후보자를 지명한 청와대와, 시종 찬성 입장인 민주당”이라며 “민주당은 군내 동성애 행위 처벌에 찬성하는지, 반대하는지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민주당은 지금까지 침묵으로 일관하고, 또 비난은 피하면서 인준이라는 과실만 취하려는 무책임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며 “군형법 조항이 위헌이라는 김 후보자의 입장에 동의하는지, 입장을 명확히 밝히라”고 거듭 촉구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