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푸틴 대통령, 확대 정상회담 시작…1시간 넘게 진행된 단독회담에선 어떤 얘기가

중앙일보 2017.09.06 15:07
동방경제포럼 참석차 방러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6일(현지시간) 러시아 블라디보스톡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진행중이다. 문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의 정상회담은 문 대통령의 취임 이후 두번째다. 이날 양국 정상은 1시간 넘는 단독회담을 마치고 오후 2시 50분(현지시간)부터 양국 정부인사가 참여해 확대 정상회담에 돌입했다.
 
[사진 YTN 캡처]

[사진 YTN 캡처]

문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은 단독회담에서 한반도 위기 상황을 평가하고, 향후 대응조치와 함께 한반도 평화정착 방안을 놓고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보인다. 또, 양국 고위인사간 교류 확대와 경제·제도적 기반 확충, 극동지역 개발협력 선순환 구조 정착 등 경제협력 방안도 논의키로 했다. 다만 북한의 6차 핵실험 등 한반도 긴장이 악화되고 있는 만큼, 대북정책을 놓고 양국 정상은 중점적으로 의견을 나눴을 것으로 보인다.
 
단독 회담에 앞서 문 대통령은 푸틴 대통령에게 "따뜻한 환대에 감사하다"며 "푸틴 대통령이 친근하게 느껴진다. 서로 많이 통한다고 느낀다"고 친근감을 나타냈다. 또 "북한의 도발로 정치상황이 매우 엄중하다"며 "북한이 도발을 멈추지 않는다면 통제가 불가능할 것"이라고 현재 한반도 상황을 밝혔다. 이어 푸틴 대통령을 향해선 "(이날 회담을 통해) 북핵 해결방안을 모색할 수 있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사진 YTN 캡처]

[사진 YTN 캡처]

 
단독회담 직후 시작한 확대 정상회담에선 한·러 양측의 실질적 우호협력 방안 등과 함께 경제협력 방안이 논의 테이블에 오를 것으로 전망된다. 양측 대표단은 오찬과 함께 여러 안건들을 논의하게 된다.
 
확대 정상회담에는 우리측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강경화 외교부 장관, 송영길 북방경제협력위원장, 남관표 국가안보실 2차장,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참석했고,  러시아 측에서는 트루트네프 부총리 겸 극동전권대표와 라브로프 외교장관, 우샤코프 외교보좌관, 갈루쉬카 극동개발부 장관이 각각 참석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