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히딩크 "한국인이 원한다면 국대 다시 맡을 용의 있다"

중앙일보 2017.09.06 15:02
거스 히딩크. 양광삼 기자

거스 히딩크. 양광삼 기자

2002년 한국 국가대표 축구팀을 월드컵 4강까지 올린 거스 히딩크 전 한국 국가대표팀 감독이 다시 한국 국가대표의 감독을 맡을 용의가 있다는 의사를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YTN의 6일 보도에 따르면 히딩크 전 감독의 한 측근은 "한국 국민들이 원한다면 국가대표팀 감독을 맡을 용의가 있다"는 의사를 히딩크 전 감독이 표시했다고 밝혔다. 지난 6월 울리 슈틸리케 전 감독이 퇴임한 이후 이러한 의사를 전했다는 내용이다.
 
히딩크 전 감독은 잉글랜드와 러시아 대표팀 감독 제의를 거절했다. 올해 초에는 중국 프로축구 구단의 감독 제의도 거절한 바 있다.
 
한편 한국 국가대표팀은 2018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을 통과해 본선에 진출했다. 5일 한국은 우즈베키스탄과의 경기를 0 대 0으로 비겼으나, 같은 시간 열린 이란-시리아 경기 역시 2 대 2로 비겨 한국이 가까스로 최종예선 문턱을 넘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