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찰, MB 정부 당시 국정원 심리전단장 7일 소환

중앙일보 2017.09.06 14:53
검찰이 국정원 2차 수사의뢰 내용 분석해보니, 유명 교수, 기업 간부, 언론인 등이 참여한 것으로 드러났다. [중앙포토]

검찰이 국정원 2차 수사의뢰 내용 분석해보니, 유명 교수, 기업 간부, 언론인 등이 참여한 것으로 드러났다. [중앙포토]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온라인 여론 조작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민병주 전 심리전단장을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6일 서울중앙지검 전담 수사팀은 7일 오전 10시 민 전 단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민 전 단장은 지난 2012년 제18대 대선을 앞두고 국정원 직원들을 동원해 조직적으로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인터넷 게시판 등에 댓글을 남겨 선거에 개입한 혐의로 원세훈 전 원장 등과 함께 재판에 넘겨졌다. 해당 혐의에 대해 지난달 30일 파기환송심에서 징역 2년 6개월에 집행유예 4년, 자격정지 2년 6개월을 선고받았다.
 
 
 
검찰은 파기환송심 선고를 받은 지 일주일 만에 민 전 단장을 다시 조사를 한다.
 
검찰은 이에 대해 "사이버 외곽팀'의 운영 책임자로서 외곽팀 운영과 관련한 조사를 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검찰은 민 전 단장을 상대로 외곽팀 운영 내용을 캐묻고 윗선의 지시 등이 있었는지, 어느 선까지 보고했는지 등을 추궁할 것으로 보인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