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공효진, 자기돈 13억 투자해 홍대 건물 매입, 1년만에 63억→130억

중앙일보 2017.09.06 12:58
[중앙포토]

[중앙포토]

배우 공효진이 홍대 서교동 건물을 매입, 빌딩 재태크의 여왕으로 떠올랐다.  
 
6일 스포츠서울에 따르면 공효진은 지난해 1월11일 서울 홍대 주차장길 이면코너에 위치한 서교동의 2층짜리 건물(대지면적 509.8㎡·154.21평)을 매입했다.
 
당시 공효진은 50억원 대출금, 현금 13억원을 더해 63억원에 해당 건물을 매입해 건물을 신축, 완공을 앞두고 있다.  
 
공효진이 매입한 건물은 홍대상권의 중심부에 자리잡고 있다. 이 빌딩거래중개·컨설팅업체 관계자에 따르면 공효진이 해당 건물을 매입할 당시 평당 4085만원이었는데, 현재 건물 매매 시세가 평당 7000만원으로 신축 후 건물의 예상 가치가 130억원 정도로 예상된다.
 
공효진은 2013년 4월 이태원의 한 건물도 24억원 대출을 끼고 37억원에 매수했다. 해당 빌딩은 대지면적 366㎡(110.715평) 연면적 1002㎡(303.105평) 지하 1층~지상 5층 규모다.  
 
공효진은 소득세 절감을 위해 빌딩 거래를 개인 명의가 아닌 지난해 자신이 만든 법인 명의로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공효진은 지난달 26일 열린 제37회 황금촬영상 시상식에서 영화 '미씽:사라진 여자'로 최우수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현재 휴식을 취하며 차기작을 준비하고 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