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더,오래] 정혜련의 영원한 현역(5) 불친절이 과잉친절보다 나은 이유

중앙일보 2017.09.06 04:00
인맥 관리. [중앙포토]

인맥 관리. [중앙포토]

 
얼마 전에 내가 활동하는 KCMC(다국적기업 한국인 대표협회)에서 흥미로운 주제로 워크숍을 진행했다. 간단한 테스트를 통해서 자신에게 해당하는 인간관계유형을 알아보는 것이었다. 
 
총 4가지의 관계 유형 (완전이타형/너 배려형/나 중심형/거리두기형)중에서 나를 비롯해 그날 참여한 회원들의 80%가 무려 배려형에 속했다. 완전이타형과 나중심형은 소수지만 있었고, 남들과 거리를 두는 ‘거리두기’형(individualization)에 속하는 CEO는 아무도 없었다. 
 
즉, 우리나라에서 상위 포지션으로 갈수록 얼마나 타인들과의 상호관계가 타이트하며, 외부의 시선을 의식하는지를 보여주는 단적인 예다.  
 
 
4가지의 관계 유형(완전이타형/너 배려형/나 중심형/거리두기형). [제작 현예슬]

4가지의 관계 유형(완전이타형/너 배려형/나 중심형/거리두기형). [제작 현예슬]

 

나는 이러한 유형 중에서 과연 어디에 속할까?  
 
CEO 모임에서 자주 모습을 보이다가 한동안 잠수를 탄 K 대표. 듣자 하니 A 회사를 떠나 구직 중이라고 한다. 그러던 그가 더 큰 회사의 CEO로 화려하게 부활해 궁금증을 자아내었다. K 대표의 업무적인 실력뿐만 평상시의 그의 진솔한 모습을 지켜본 지인 회장님이 적극적으로 영입했다는 후문이다.
 
글로벌 PR 회사 에델만이 조사하는 ‘국가별 신뢰도 조사 (Trust Barometer)’는 다보스 포럼에서도 매년 발표할 정도로 신빙성이 높다. 그 결과에 따르면 우리나라 사람은 기업의 CEO나 정부기관보다 자신의 지인이나 친구를 더 신뢰한다고 나왔다. 그러니 한마디로 우리나라와 같은 ‘불신’ 사회에서는 믿을 건 주변의 인맥밖에 없다는 얘기다.
 
 
신뢰도조사 그래프(2017년). [사진 에델만코리아 제공]

신뢰도조사 그래프(2017년). [사진 에델만코리아 제공]

 
위의 사례들은 제각각인듯하지만 결국 우리나라에서는 인적 인프라가 중요하고 인간관계의 의존도가 높다는 의미에서 같은 맥락이다  
 
 
인맥 달인의 비법
 
 
인맥. [중앙포토]

인맥. [중앙포토]

 
개인적 성향이 다른 만큼 인맥관리법도 다양하겠지만, 인맥킹이나 퀸들에게는 그들만의 공통적인 비법이 있다. 여기에서 자타공인 인맥킹 회장님의 노하우를 살짝 공개한다.
 
■ 업무연관이 있는 사람들을 적극적으로 사회관계망 서비스 링크드인(Linkedin)으로 1촌을 신청해 범주를 넓힌다.
■ 하루 일과 중 지인들에게 직접 이메일을 매일 10통 정도는 꾸준히 보내 안부를 묻는다.  
■ 도움을 주었거나 축하를 받을 지인이 있으면 부담 없는 선물을 통해 성의표시를 한다. 상대가 좋아할 만한 선물을 시간을 내 직접 고른다. 
■ 자주 가벼운 런치를 함께 하면서 친목을 다지고 상호간에 비즈니스를 업데이트한다.  
■ 늘 밝은 표정으로 모든 사람을 대하고 경청한다. 외부인은 물론 내부직원의 얘기는 본인과 의견이 다르더라도 중간에서 절대 끊지 않는다. 끝까지 경청해 상대방이 충분히 배려 받는 느낌을 받도록 한다.
 
 
인맥. [중앙포토]

인맥. [중앙포토]

 
눈치 챘는가? 이런 관리의 기본에는 상대방에 대한 '관심'이 기본바탕임을…. SNS을 통해 쉽게 지인들과 연결되고, 온라인 친구를 만들 수 있는 시대다. 하지만 인맥관리마저 자동화 시스템을 쓸 수는 없다. 이러한 디지털이 발달하면 할수록 인간관계에서는 감정터치가 필수요소이기 때문이다.  
 
물론 이렇게 많은 노력을 요하는 ‘챙기미’ 스타일이 체질에 맞지 않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걱정할 필요가 없다. 자신의 체질에 맞는 방식으로도 충분히 잘 관리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인맥관리. [중앙포토]

인맥관리. [중앙포토]

 

소프트웨어 사업을 하는 B사장은 첫 인상이 아예 기억에 안 날 정도로 모임에서 존재감이 없었다. 인간관계를 배우는 교육 과정이었으나 스스로 아웃사이더를 자청했다. 또한 본인의 고유 영역 안으로 남이 들어 오는 것을 꺼려했기 때문에 친해지기 힘든 캐릭터였다. 
 
그런데 신기한 일이 생겼다. 한해 두해 모임을 함께 하면서 친분을 쌓은 주변 이들이 다들 그를 칭찬하기 시작하는 것이다. 배울 점이 많은 유형으로, 똑똑한 후배로, 매너 좋은 원우로 말이다. 어찌 된 일일까?  
 
비결은 의외로 간단했다. 모든 사람과 적당한 간격을 둔다. 즉, 위의 그림에 보통 CEO에서는 흔치 않은 ‘거리두기’ D번 유형에 해당한다. 또 과유불급이라는 말처럼 굳이 하지 않아도 될 과잉친절은 배제하고, 꼭 해야 하는 기본적인 도리는 다하는 것이었다. 그에 의하면 우리가 너무 타인을 의식해 하고 싶은 말과 행동을 절제하면서 사는데, 굳이 그걸 필요가 없다는 것이다.  
 
 
인간관계. [중앙포토]

인간관계. [중앙포토]

 
누구나 지인과 나 사이에 보이지 않는 심리적인 선을 긋는다. 즉, 우리 집의 거실, 안방, 침실 중 어디까지 외부인을 들일 수 있는지 구분짓는다. 그런데 처음 본 사람을 침실까지 들이지 않는 것 처럼 상대방이 준비되어 있지 않은데 일방적으로 마음 속의 선을 넘는 다면 불편하게 느낀다. 한마디로 선을 넘는 과잉친절보다는 오히려 약간의 불친절함과 적당한 거리유지가 합리적인 인간관계를 유지하는 비법인 것이다.  
 
 
부고·청첩장 보낼 때 주의 사항 
 
한마디 덧붙이자면, 이제까지의 노력이 수포로 돌아가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나는 최근 지인으로부터 부친의 ‘부고’를 낯선 사람이 수십명 있는 단체채팅방(단톡방)에서 받는 황당한 경험을 했다. 
 
 
카카오톡. [중앙포토]

카카오톡. [중앙포토]

 
사람들이 단톡방을 나가는 ‘띵똥’ 소리에 처음에는 스팸으로 착각했다. 정보 전달방식이 상대방에 대한 배려가 느껴지지 않아서 좀 아쉬웠다. 또 얼굴과 이름조차 가물가물한 이의 자제분 청첩장을 받는 것도 그리 유쾌한 일은 아니다. 
 
같은 모임을 하면서 공지사항으로 받는 것도 아니고, 스스로 개별 통지할 때에는 받을 사람과의 친분도를 따져봐야 한다. 본인입장에서가 아니라 상대방의 입장에서 객관적으로 말이다. 
 
그렇지 않고 연락처에 있다고 해서 무작위로 보내면 무개념한 사람으로 낙인 찍힐 수도 있다. 또 부탁하려고 먼저 만나자고 하면서 간단한 점심조차 사지 않는 얌체족 등 무심코 한 행동에 의해 공들여 쌓은 이미지탑에 금이 갈수도 있음을 꼭 기억하자.  
 
아무도 내 지인의 '머릿속 지우개'로 지우고픈 존재로 기억되고 싶지 않을 것이다. 그러려면 격식은 내려 두되, 예의와 편안함만 남겨두는 합리적인 인맥관리를 해보자.
 
정혜련 HiREBEST 대표 nancy@younpartners.com
 
[제작 현예슬]

[제작 현예슬]

관련기사
공유하기
정혜련 정혜련 HiREBEST 대표 필진

[정혜련의 영원한 현역] 인력개발에 잔뼈가 굵은 HR 전문가. 은퇴를 하면 꼭 재무적 이유가 아니라도 활기찬 삶을 위해 재취업을 하는 것이 좋다. 그러나 학교 졸업 후 첫 직장에 취직하려면 경쟁력있는 스펙을 쌓아야 하듯이 재취업에도 그에 맞는 스펙과 경력이 필요하다. 은퇴에 즈음한 독자들을 대상으로 사례별로 준비해야 할 경력관리 방법을 추천한다.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