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영권, "국민들의 응원으로 좋은 결과가 났다"

중앙일보 2017.09.06 03:33
5일 오후(현지시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분요드코르 경기장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한국과 우즈베키스탄의 경기. 신태용 감독이 정우영과 김영권에게 작전지시를 하고 있다. [타슈켄트=연합뉴스]

5일 오후(현지시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분요드코르 경기장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한국과 우즈베키스탄의 경기. 신태용 감독이 정우영과 김영권에게 작전지시를 하고 있다. [타슈켄트=연합뉴스]

 
축구대표팀 주장 김영권(광저우 헝다)이 월드컵 본선 진출의 공을 국민들에게 돌렸다.  
 
한국축구대표팀은 6일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에서 열린 우즈베키스탄과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10차전에서 0-0으로 비겼다. 가까스로 조2위로 본선에 진출했다.  
 
앞서 김영권은 축구팬들로부터 거센 질타를 받았다. 김영권이 지난달 31일 이란과 최종예선 9차전에 0-0으로 비긴 뒤 "관중들의 소리가 크다 보니 소통하기 힘들었다"고 말했다가 오해를 샀기 때문이다. 김영권은 지난 1일 진심으로 국민들에게 사과했다.  
 
이날 선발출전한 김영권은 이를 악물고 뛰었다. 엄청난 중압감을 이겨내고 무실점을 이끌었다. 경기 후 김영권은 눈물을 쏟았다. 김영권은 "국민들의 응원으로 좋은 결과가 났다"고 말했다.  
 
-경기 소감은.
"신태용 감독님과 선수들이 옆에서 많이 도와줬다. 주장인 것을 다 접어두고 선수들이 파이팅을 해줬다. 팀의 주장으로서 선수들의 모범이 돼야 한다고 생각했고, 마음 단단히 먹고 경기에 임했다. 의도치 않게 그렇게 돼 많이 힘들었는데 무승부지만 본선 진출이라는 좋은 결과를 거둬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발언이 논란이 됐었다.
"국가대표의 주장을 맡으면서 어려움이 많았지만 그런 부분 하나하나 조심해야 한다는 것을 느꼈다. 나도 그런 부분에서 좋은 경험을 했다고 생각한다. 월드컵 진출 전 이런 경험을 해서 나도 한단계 업그레이드 된 것 같다. 좋은 경험이라고 생각한다. 다시 말씀드리지만 국민들의 응원으로 좋은 결과가 났다."
 
-신태용 감독이 뭐라고 말해줬나.
"선수들이 부담감을 갖고 있다. 감독님이 경기 전 ‘천재는 노력하는 자를 이길 수 없고, 노력하는 자는 즐기는 자를 이길 수 없다’는 말을 해줬다. 부담감이 있었지만 최대한 즐기려고 했다. 그래도 좋은 경기력이 나온 것 같다."
 
-가장 도움된 사람은.
"신태용 감독님이 가장 옆에서 계속 이야기해 줘 힘이 됐다. 내가 아무 말도 안하고 있으면 처진다고 생각하셔서 제게 '리드해야 하고, 팀을 이끌어야 한다'고 좋은 말을 해줬다. 경기에 집중하자고 말씀하셨다."
 
타슈켄트(우즈베키스탄)=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