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마트폰 심층리뷰]LG V30, 완성도 돋보였지만…아이폰·갤노트 틈바구니서 살아남을까

중앙일보 2017.09.06 01:00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처음 모습을 드러낸 LG전자 대화면 스마트폰 신작 'V30'. 올해 하반기 삼성전자 신제품 갤럭시노트8의 대항마로 탄생한 이 제품을 스마트폰 전문가인 최형욱 IT 칼럼니스트와 요모조모 살펴봤습니다. 최 칼럼니스트는 제품을 써 본 느낌을 한 마디로 "LG폰 중에선 가장 완성도가 높다"고 표현했습니다. 총점 5점 만점에 4.3점을 매겼네요.
 

양쪽 곡면 디스플레이 디자인…'갤S8 시리즈 장점 배운 듯'
사진·동영상에 '엣지' 주는 전문가 모드…SNS 사용할 때 유용
음성인식 잠금 해제에 자주 쓰는 앱 띄워주는 기능, 운전할 때 편리
하반기 애플 아이폰8과 삼성 갤노트8과의 경쟁이 관건

V30에는 보자마자 눈이 뒤집힐 정도로 신기한 기능이 있지는 않았습니다. LG전자는 지난해 서랍처럼 분리·합체할 수 있는 모듈폰 'G5'를 낸 뒤 과도한 혁신에 대한 '트라우마'를 겪었습니다. 내놓을 땐 시장에서 '퍼스트무버'란 찬사를 받았지만, 잦은 고장 사례가 속출했지요. '혁신'보다는 '완성도'가 중요하다는 경험을 진하게 한 셈이지요. 그 결과 '배우자처럼 편안한 폰' G6가 탄생했지만, 너무 심심하다는 평도 없지 않았습니다.
이번에 나온 V30은 G6의 완성도에 엣지있는 디자인, 소비자가 가장 자주 쓰는 기능을 위주로 '소소한 혁신'을 이룬 점이 눈에 띄었습니다.
 
V30는 대화면 폰인데도 한 손으로 꼭 쥘 수 있고 무게도 가볍다는 인상을 줬습니다. 두께 7.3㎜에 무게는 158g인데요. 두께 8.6㎜에 무게 195g인 갤럭시노트8에 비하면 그립감이 한 수 위였습니다. 디스플레이는 왼쪽과 오른쪽 측면을 깎은 곡면 디자인으로 엣지를 살렸습니다. 이 때문에 LG G6의 대화면 버전이라기 보다는 '갤럭시S8 시리즈 같다'는 느낌도 들었습니다. 꾸준히 잘 팔리고 있는 경쟁사 제품의 장점을 "본받을 건 본받자"는 자세로 접근한 듯 했습니다.
 
가장 돋보인 기능은 카메라였습니다. LG전자가 V30을 내놓으면서 가장 강조해왔던 부분이기도 하지요. 카메라에서 '전문가 모드'로 들어가면 사진작가들이 찍은 다양한 사진들이 뜹니다. 밤에 불꽃놀이 현장을 촬영한 사진이 있는가 하면 실내에서 정물을 찍은 사진도 있지요. 이 중에서 지금 찍으려 하는 분위기와 비슷한 사진을 선택하면 자동으로 전문가 사진에 적용된 카메라의 화이트밸런스와 조리개값이 설정됩니다. 최형욱 IT 칼럼니스트를 찍은 사진으로 확인해보시면, 확실히 '전문가 모드'에서 특유의 효과가 나타나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LG전자 V30으로 촬영한 최형욱 IT 칼럼니스트. 아무런 효과를 쓰지 않고 찍은 모습이다. [김도년 기자]

LG전자 V30으로 촬영한 최형욱 IT 칼럼니스트. 아무런 효과를 쓰지 않고 찍은 모습이다. [김도년 기자]

LG전자 V30 '전문가 모드'로 촬영한 최형욱 IT 칼럼니스트. 전문가 모드에선 사진작가가 찍은 카메라 값을 그대로 적용된다. [김도년 기자]

LG전자 V30 '전문가 모드'로 촬영한 최형욱 IT 칼럼니스트. 전문가 모드에선 사진작가가 찍은 카메라 값을 그대로 적용된다. [김도년 기자]

 
LG전자 V30으로 촬영한 광화문 광장. 아무런 효과를 쓰지 않고 찍었다. [김도년 기자]

LG전자 V30으로 촬영한 광화문 광장. 아무런 효과를 쓰지 않고 찍었다. [김도년 기자]

LG전자 V30 '전문가 모드'로 촬영한 광화문 광장. 전문가 모드에선 사진작가가 찍은 따뜻한 톤의 카메라 설정 값이 적용됐다. [김도년 기자]

LG전자 V30 '전문가 모드'로 촬영한 광화문 광장. 전문가 모드에선 사진작가가 찍은 따뜻한 톤의 카메라 설정 값이 적용됐다. [김도년 기자]

스릴러·공포·로맨틱코미디 등 다양한 영화 분위기에 맞춰 촬영할 수 있는 동영상 기능도 소소한 재미가 있었습니다. 페이스북에 동영상을 올리면 "어, 이건 어떻게 찍은 거야?"라는 주위 반응이 나올만 하네요.
 
자주 운전을 하는 제가 가장 마음에 들었던 건 음성인식 잠근 해제 기능이었습니다. 잠금 상태에서 미리 입력해 놓은 "눈 뜨세요"란 문장을 외치니 잠금이 풀리고 가장 최근에 작업하던 창이 곧바로 뜹니다. 폰 주인이 아닌 다른 사람이 외치면 어떨까요? 최 칼럼니스트가 같은 단어를 이야기하자 잠금이 풀리지 않았습니다.
 
여기에다 자주 쓰는 애플리케이션을 한 데 모아 한꺼번에 보여주는 '플로팅 바(Floating Bar)'나 잠금 화면에서도 사진을 찍거나 음악을 들을 수 있는 '올웨이즈 온(Always on)' 기능도 운전 중 활용하기 편리했습니다. 가령 "눈 뜨세요"라고 외쳐 잠금을 해제한 뒤 화면을 이리저리 뒤적거릴 필요 없이 플로팅 바에 입력해 둔 내비게이션앱을 곧바로 열 수가 있었지요.
 
LG전자 신작 대화면 스마트폰 V30 [사진 LG전자]

LG전자 신작 대화면 스마트폰 V30 [사진 LG전자]

LG전자가 모든 역량을 집중해 만든 폰이라는 느낌은 들었지만, 과연 시장이 이들의 노력을 알아줄 지는 확신하기 어려웠습니다. 시장 환경 때문이죠. 올해 스마트폰 10주년을 맞은 애플이 내놓을 아이폰8과 삼성전자 갤럭시노트8과의 경쟁 속에서 살아남아야 하기 때문입니다. 그래서인지 LG전자는 미국에서 V30 가격을 750달러(84만원)로 정했습니다. 929달러(104만원)로 내놓은 갤럭시노트8보다 우리 돈으로 20만원 가량 저렴합니다. 소비자들은 어떤 선택을 할까요. 100만원이 넘는 스마트폰 시대를 기꺼이 받아들일 것인지, 저렴하면서도 무난한 폰을 선택하게 될 것인지. 올 하반기 스마트폰 제조사들이 받아들 성적표가 궁금해집니다. 
 
김도년 기자 kim.donyu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