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호주, 태국 꺾고 러시아월드컵 본선 가능성 높여...'결과는 일본-사우디 손에'

중앙일보 2017.09.05 21:08
[사진 호주축구협회]

[사진 호주축구협회]

 
호주가 2018 러시아 월드컵 본선 진출 가능성을 천신만고 끝에 살려냈다. 
 
호주는 5일 호주 멜버른 AAMI 파크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B조 10차전에서 태국에 2-1로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호주는 승점 19점(5승4무1패)으로 한 경기를 덜 치른 사우디아라비아(승점 16)를 밀어내고 B조 2위로 올라섰다. B조 3위로 내려앉은 사우디아라비아는 6일 오전 2시30분 열릴 일본과의 홈 최종전에서 승리를 거두면 골득실차로 호주를 밀어내고 B조 2위로 본선 진출에 성공한다.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은 각 조 1,2위 팀이 본선에 오른다.
 
호주는 전반 초반부터 총공세를 폈지만 태국의 골문을 쉽게 열지 못했다. 선제골은 후반 24분 토미 유리치의 헤딩골로 나왔다. 아론 무이의 패스를 받아 헤딩슛으로 연결한 호주는 이 골로 경기의 균형을 깨트렸다. 그러나 후반 36분에 태국에 동점골을 내줬다. 포클라우 아난이 페널티 박스에서 강한 슈팅으로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위기에 몰린 호주는 후반 41분에 결승골을 넣고 한숨을 돌렸다. 매튜 래키가 코너킥 상황에서 태국 골키퍼가 쳐낸 공을 페널티 박스 안에서 가슴 트래핑한 뒤, 왼발 슈팅으로 연결해 골망을 흔들었다.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B조 남은 한 장의 본선 직행 티켓은 6일 오전 2시30분에 열릴 사우디아라비아-일본 결과에 따라 확정되게 됐다. 현재 골득실에선 호주가 +5, 사우디아라비아가 +6이다. 사우디아라비아가 일본을 상대로 승리하면 호주를 골득실에서 앞서 본선 직행을 확정짓는다. 반면 일본과 비기거나 지면 호주가 승점에서 앞서 본선 직행에 성공한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