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당ㆍ정ㆍ청 회의, “지금은 압박과 제재 국면”이라면서도 “평화적 해결” 강조

중앙일보 2017.09.05 20:25
이낙연 총리가 5일 오후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열린 안보 관련 고위 당정청 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총리가 5일 오후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열린 안보 관련 고위 당정청 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5일 북한의 6차 핵실험을 “과거와는 차원이 다른 엄중한 도발”로 규정하고 “북한이 절감할 수 있는 강력하고 실제적인 대응조치들이 필요하다”는 데 공감했다.
이날 삼청동 총리 공관에서 열린 안보 관련 고위 당ㆍ정ㆍ청 회의에서 이 같은 인식을 공유했다고 백혜련 민주당 대변인이 전했다. 백 대변인은 “금번 핵실험은 북한 스스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장착용 수소탄 실험이라고 주장했다는 점에서 매우 우려스러운 상황으로 평가했다”고 밝혔다.

총리 공관서 북한 핵실험 관련 안보 당ㆍ정ㆍ청 회의
“북한 6차 핵실험, 과거와는 차원 다른 엄중한 도발” 규정
“압박과 제재 필요한 상황이나 평화적 해결이 중요함 확인”
이낙연 총리 ‘우리나라의 지진규모 분석치 낮게 나온 이유’ 물어
“우리나라 장비 가장 정확” 답변 듣고 “국민들께 충분히 설명해야”

그러면서도 ‘평화적 해법’을 강조했다. 백 대변인은  “지금은 압박과 제재가 필요한 상황이나 근본적으로 긴장 완화를 위해서는 평화적 해결이 중요함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다른 참석자도 통화에서 “강한 대북 제재와 압박이 필요하지만 그 방식은 평화적이어야 한다는 공감대를 다시 확인했다”고 말했다.
백 대변인은 ‘구체적 대북 제재수단’과 관련해 “미국이나 유엔 안보리에서 더 강력한 제재안이 나올 것으로 예상하고 당국도 협조할 것”이라며 “대북 원유 공급 문제는 구체적으로 나오지 않았다”고 전했다.
전날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국회에서 “대안의 하나로 검토할 수 있다”고 한 전술핵 재배치 문제와 관련해선 “논의는 구체적으로 되진 않았고 얘기가 나온 부분은 있다”고 전했다. 송 장관이 자신의 발언 취지를 “원론 수준에서 언급한 것”이라고 해명했다고 다른 참석자는 전했다.
이날 회의에서 이낙연 총리는 6차 핵실험 뒤 우리나라 기상청이 발표한 인공지진 규모(5.7)가 미국 지질조사국(6.3), 중국 지진국(6.3), 러시아(6.4) 등 외국에 비해 낮게 나온 이유에 대해 물었다고 한다. 이에 이상철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이 “강원도 원주에 있는 우리나라 핵실험 측정 장비가 정확도 면에서 상당히 높고 다른 나라는 자연재해 지진을 측정하는 기계여서 정확도가 떨어진다”고 설명했다고 한 참석자가 전했다. 이 총리는 “국민들도 이해할 수 있도록 잘 알려달라”고 당부했다고 한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에 출석해 전날 중국 왕이(王毅) 외교부장과의 전화통화와 관련해 “안보리 추가제재 논의에 열린 마음을 갖고 있다는 반응을 얻었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이어 “중국도 상당히 (대북) 추가 제재를 할 수 있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감지했다”고 전했다. 강 장관은 또 “중국이 추가적으로 역할을 해줄 것을 계속 요구하고 있고, 미국과 중국 사이에서도 그 부분에 대해 자주 소통이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박유미 ㆍ채윤경 기자 yumip@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