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포토사오정]MBC 기자가 김장겸 MBC 사장에게 던진 질문은?

중앙일보 2017.09.05 19:48
 
 

김장겸 MBC 사장의 험난한 출두

고용노동부의 부당노동행위 혐의 조사에 불응해 체포영장이 발부된 김장겸 MBC 사장이 5일 오전 도화동 고용노동부 서울서부지청에 출석하고 있다. 이날 간단한 심경 발표를 마치고 청사 안으로 들어가려는 김 사장을 막아선 MBC 기자(김 사장 오른쪽)가 부당노동행위에 관한 질문을 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고용노동부의 부당노동행위 혐의 조사에 불응해 체포영장이 발부된 김장겸 MBC 사장이 5일 오전 도화동 고용노동부 서울서부지청에 출석하고 있다. 이날 간단한 심경 발표를 마치고 청사 안으로 들어가려는 김 사장을 막아선 MBC 기자(김 사장 오른쪽)가 부당노동행위에 관한 질문을 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김장겸 MBC 사장이 5일 오전 부당노동행위 혐의와 관련한 조사를 받기 위해 고용노동부 서울서부지청에 자진 출석했다.
김 사장의 이날 출석은 지난 1일 체포영장이 발부된 지 나흘 만이다. 앞서 서울서부지검은 부당노동행위 혐의 등과 관련한 고용노동부 서울서부지청의 소환 요구에 수차례 불응한 김 사장의 체포영장을 법원으로부터 발부 받았다.
김장겸 MBC 사장이 서울서부고용노동지청에 출석한 5일 오전 지청 앞 거리에서 경찰을 사이에 두고 보수단체 회원들과 언론개혁시민연대 회원 한 명이 손팻말을 들고 시위를 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김장겸 MBC 사장이 서울서부고용노동지청에 출석한 5일 오전 지청 앞 거리에서 경찰을 사이에 두고 보수단체 회원들과 언론개혁시민연대 회원 한 명이 손팻말을 들고 시위를 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이날 서울서부고용노동지청 입구에는 김 사장의 출석을 기다린 취재진과 보수단체 회원들 10여 명, 경찰 병력 100여 명 등으로 이른 아침부터 혼잡했다. 
오전 9시 50분경 김 사장이 검은색 승용차를 타고 나타나자 ‘MBC 사장 긴급체포',  '언론장악 음모', '정권 폭거' 등이 적힌 손팻말을 든 보수단체 시위자들은 “김장겸 힘내라” 를 외쳤다. 일부 시위자들은 김 사장에게 악수를 청하기도 했다. 어두운 표정으로 차에서 내린 김 사장은 이를 보고 잠시 미소를 짓기도 했다. 
고용노동부의 부당노동행위 혐의 조사에 불응해 체포영장이 발부된 김장겸 MBC 사장이 5일 오전 서울서부고용노동지청으로 출석하던 중 보수단체 회원이 악수를 청하자 웃음짓고 있다. 우상조 기자

고용노동부의 부당노동행위 혐의 조사에 불응해 체포영장이 발부된 김장겸 MBC 사장이 5일 오전 서울서부고용노동지청으로 출석하던 중 보수단체 회원이 악수를 청하자 웃음짓고 있다. 우상조 기자

김장겸 MBC 사장이 서울서부고용노동지청에 출석한 5일 'MBC 사장 긴급 체포 언론 장악 음모 정권 폭거이다 '고 적힌 손팻말을 든여성 보수단체 회원이 시위를 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김장겸 MBC 사장이 서울서부고용노동지청에 출석한 5일 'MBC 사장 긴급 체포 언론 장악 음모 정권 폭거이다 '고 적힌 손팻말을 든여성 보수단체 회원이 시위를 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언론노조시민개혁연대 활동가가 '김장겸은 물러가라! 김장겸을 처벌하라!'고 적힌 손팻말을 들고 경찰들 사이에서 시위를 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언론노조시민개혁연대 활동가가 '김장겸은 물러가라! 김장겸을 처벌하라!'고 적힌 손팻말을 들고 경찰들 사이에서 시위를 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다른 한쪽에선 1인 시위에 나선 언론개혁시민연대 회원이 '김장겸을 처벌하라'고 적힌 손팻말을 들고 시위를 벌였다. 
김장겸 MBC 사장이 5일 오전서울서부고용노동지청 앞에 마련된 포토라인에서 발언을 마치고 고개숙이고 있다. 이날 김 사장은 "취임한 지 6개월밖에 안 된 사장이 무소불위의 언론노조를 상대로 무슨 부당행위를 했겠나"고 말했다.  우상조 기자

김장겸 MBC 사장이 5일 오전서울서부고용노동지청 앞에 마련된 포토라인에서 발언을 마치고 고개숙이고 있다. 이날 김 사장은 "취임한 지 6개월밖에 안 된 사장이 무소불위의 언론노조를 상대로 무슨 부당행위를 했겠나"고 말했다. 우상조 기자

 
옷매무시를 가다듬으며 포토라인에 선 김 사장은 “공영방송 사장으로서 언론 자유와 방송독립을 어떻게 지킬까 고민이 많았다”며 “취임한 지 6개월밖에 안 된 사장이 정권을 등에 업은 사실상 무소불위의 언론노조를 상대로 무슨 부당 노동행위를 했겠나”고 말했다. 그리고 “당당히 조사받고 가겠다”고 말한 뒤 조사실로 향했다. 이 과정에서 한 MBC 기자가 김 사장을 막아서고 ‘노조 폐쇄 지시’, ‘노조원에 대한 블랙리스트 작성’ 등 부당노동행위의 구체적 내용에 대한 입장을 물었으나, 김 사장 측 관계자들이 이를 막아서며 약간의 몸싸움이 벌어지기도 했다.
발언을 마치고 조사실로 향하는 김장겸 MBC 사장에게 MBC 기자가 '노조원에 대한 블랙리스트 작성’에 대한 답변을 요구하자, 김 사장 측 관계자가 이를 제지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발언을 마치고 조사실로 향하는 김장겸 MBC 사장에게 MBC 기자가 '노조원에 대한 블랙리스트 작성’에 대한 답변을 요구하자, 김 사장 측 관계자가 이를 제지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발언을 마치고 조사실로 향하는 김장겸 MBC 사장에게 MBC 기자가 '노조원에 대한 블랙리스트 작성’에 대한 답변을 요구하며 막아서고 있다. 우상조 기자

발언을 마치고 조사실로 향하는 김장겸 MBC 사장에게 MBC 기자가 '노조원에 대한 블랙리스트 작성’에 대한 답변을 요구하며 막아서고 있다. 우상조 기자

 
MBC는 전날 보도자료를 통해 “강압적인 출석 요구는 방송의 자유와 독립을 훼손하는 것으로 보고 거부했으나, 체포영장 집행과 출석요구도 법 절차의 하나라는 의견도 있어 자진 출석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낮 12시 40분쯤 김재철 MBC 전 사장도 서울서부고용노동지청에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했다. 김 전 사장 역시 부당해고 및 전보 등과 관련해 조사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글·사진=우상조 기자( woo.sangjo@joongang.co.kr )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