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래미안 강남 포레스트 평균 분양가 4160만원 확정

중앙일보 2017.09.05 19:34
서울 개포 시영아파트[사진 다음 로드뷰]

서울 개포 시영아파트[사진 다음 로드뷰]

삼성물산이 이달 중 서울 강남구 개포동에서 분양할 예정인 개포 시영 재건축 단지 '래미안 강남 포레스트'의 3.3㎡당 평균 분양가가 4160만원으로 확정됐다. 삼성물산은 이번 주 중으로 입주자 모집 공고를 내고 예정대로 8일 모델하우스를 오픈할 방침으로 알려졌다.

 
 5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개포 시영 재건축 조합은 최근 주택도시보증공사(HUG)에서 3.3㎡당 평균 분양가 4160만원, 최고 분양가 4481만원(전용면적 102㎡)에 분양보증 발급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 개포시영아파트[사진 네이버 지도]

서울 개포시영아파트[사진 네이버 지도]

 
 지난해 8월 분양한 개포주공3단지 디에이치 아너힐스는 3.3㎡당 평균분양가 4137만원으로 HUG로부터 분양승인을 받은 바 있다. 당초 래미안 강남 포레스트 재건축 조합은 전날 강남구청에 분양승인 신청을 하면서 일반분양분 208세대에 대한 3.3㎡당 평균 분양가가 4243만6000원으로 책정됐다고 밝혔다.  
 
 3.3㎡당 평균 분양가가 시장 예상보다 낮은 4250만원에 책정된 신반포 센트럴자이의 경우는 주말 사흘간 견본주택에 2만5000명이 몰리기도 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