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릉 폭행사건' 추정 영상 확산...폭행·욕설·'담배빵' 시도까지

중앙일보 2017.09.05 18:37
'강릉 폭행사건'의 피해자와 가해자들로 추정되는 인물들이 등장하는 영상. [페이스북 캡처]

'강릉 폭행사건'의 피해자와 가해자들로 추정되는 인물들이 등장하는 영상. [페이스북 캡처]

부산에서 발생한 '여중생 폭행' 사건이 페이스북, 트위터 등 SNS를 통해 알려져 국민들로부터 공분을 사고 있는 가운데 이번엔 강릉에서도 여성 학생들이 벌인 폭행 사건이 뒤늦게 드러나 파문이 일고 있다. 5일 페이스북을 중심으로 한 SNS상에서는 '강릉 폭행사건'의 피해자로 추정되는 여성이 등장하는 영상이 나와 급속도로 확산하고 있다.
 
해당 영상에 따르면 피해자로 추정되는 여성은 노란색 옷을 입고 있다. 강릉 폭행사건이 사건이 알려지며 확산한 피해자 사진에 등장한 것과 같은 옷으로 추정된다.
 
영상에서 다른 가해자들은 피해자에게 계속 잘못을 추궁한다. 약 6분 40여초로 이루어진 영상에서 가해자들은 한 명의 피해자에게 "죽여버린다", "앞으로 어떻게 할 거냐", "카메라 보고 얘기하라" 등 위협적인 발언을 한다.
 
가해자 중 누군가가 피해자로 추정되는 인물을 폭행하는 장면도 그대로 영상에 담겼다. 이들은 주로 피해자의 뺨을 강하게 때렸지만, 피해자는 폭행을 당하면서도 아무런 저항도 하지 못했다.
 
가해자들은 피해자를 폭행하면서도 "적당히 해라", "5분 동안 (영상) 찍을 건데, 그동안 잘못한 것 다 얘기해라" 등 위협하는 발언을 했다.
 
피해자로 추정되는 인물은 영상에서 "앞으로 입조심 하겠다", "나 때문에 오빠랑 헤어지게 된 것 (미안하다)", "나 때문에 방 빼게 된 것(미안하다)", "방 빼고도 방세 달라고 했는데 계속 안 줘서 (미안하다)"라고 말한다.
'강릉 폭행사건'의 피해자와 가해자들로 추정되는 인물들이 등장하는 영상. [페이스북 캡처]

'강릉 폭행사건'의 피해자와 가해자들로 추정되는 인물들이 등장하는 영상. [페이스북 캡처]

영상 후반에는 담배를 나눠 피우는 듯한 가해자들의 모습도 기록됐다. 담배를 나눠 피우던 가해자 중 한 명이 영상에 등장한 피해자의 신체 부위에 담배를 가져다 대려는 듯한 모습까지 찍혔다. 이 부분에서 다른 가해자들은 담배를 가져다 대려는 행동을 한 가해자에게 "하지 마", "살인미수야", "살인미수가 아니라 담배빵은 아니잖아 여자몸에" 등 말을 하기도 했다.
 
'담배빵' 시도 이후에도 영상은 30여초간 계속된다. 계속 피해자에게 '말을 하라'며 강요한 가해자는 피해자에 대한 위협을 멈추지 않았다.
 
한편, 경찰에 따르면 강릉 폭행사건의 피해자인 A양은 병원에서 전치 2주 진단을 받았다. 지금은 강릉의 한 병원에서 정신과 치료를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가해 청소년 6명의 조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