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대통령 "북핵 해결 도움되면 어떤 대화 형식도 거부 않겠다"

중앙일보 2017.09.05 18:28
 문재인 대통령은 5일 “북한 핵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된다면 어떤 대화 형식도 거부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7월 독일 함부르크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때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악수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7월 독일 함부르크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때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악수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문 대통령은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6일 개막하는 ‘동방경제포럼’ 참석과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앞두고 이날 이뤄진 타스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한반도 문제는 평화적 방법으로 해결돼야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북한 체제를 붕괴시키거나 흡수 통일을 추진하지 않는다”며 “북한 체제를 보장하면서 북핵 문제를 해결하려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반도의 견고한 평화 체제를 구축하길 바라고 있다”고 덧붙였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