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드뉴스] 강릉 여학생 폭행, “저거 어차피 다 흘러가 나중에 다 묻혀”

중앙일보 2017.09.05 17:21
▼강릉 여학생 폭행, “저거 어차피 다 흘러가 나중에 다 묻혀”▼ 
 
 
“자기는 술 마셔놓고 안 마신 것처럼 언니들한테 말한 게 너무 괘씸했다”
“어린 나이에 아기를 낳은 얘기를 친구들한테 하고 다녔다"
"돈을 뺏어서 써놓고 자기 돈인 것 마냥 뻔뻔하게 나와서 때렸다”
 
지난 7월 17일 새벽 강릉 경포 해변
함께 술 마시던 A양을 5명의 여학생이
집단 폭행한 이유라고 합니다
 
그동안 쌓인 것들이 있다며 폭행하더니
금품을 빼앗은 뒤 휴대폰을 모래에 묻고
“신고하면 언니도 가만두지 않겠다"며 협박까지 했습니다
 
날이 밝자 자취방으로 데려가
또다시 A양을 폭행했으며  
그 모습을 영상통화로 타인에게 보여주고 동영상까지 찍어 퍼트렸습니다
 
가위를 들어 위협하고, 옷을 벗기려고 하면서
성적인 발언들도 했다고 합니다
 
가해자들은 폭행 뒤 해수욕장으로 놀러 가야 한다며
A양을 화장실에 묶어놓으려고도 했습니다
 
“와 팔로우 늘려서 페북 스타돼야지”
“저거 어차피 다 흘러가 나중에 다 묻혀”
“솔직히 지금 한명이라도 살아야지”
 
사건이 알려졌지만, 가해자들은
즐거운 기색입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부산 피해자 학생과 사진을 비교하며
피해자를 조롱거리로 삼기도 했습니다
 
“수사 대상자들이 많아서…”
-강릉경찰서 관계자
 
사건 발생한 지 두 달 째지만
아직도 제대로 진행되지 않는다는데…
 
부산 여중생 폭행사건이 알려진 지
사흘이 채 안 됐는데 또다시 드러난
강릉 여고생 집단 폭행사건
 
잔혹한 청소년들을 향한 분노의 목소리와
이로 인한 소년법 폐지 움직임에
기름을 끼얹고 있습니다
 
 
기획:  이정봉 기자 mole@joongang.co.kr
제작:  오다슬 인턴 oh.daseul@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