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뭐라도 해야 할 것 같은데…" 열흘짜리 추석 앞둔 ‘가장(家長) 스트레스’

중앙일보 2017.09.05 17:17
“뭐라도 해야할 것 같긴 한데….”
 
9월 30일부터 10월 9일까지 10일의 황금 연휴가 확정된 5일 대기업에 다니는 김모(32)씨는 일본행 항공권을 검색하다 포기했다. 부모님을 모시고 일본에 가면 좋겠다는 생각이었지만 연휴 기간 항공권 가격이 올랐고 자리도 거의 없었다. 다른 여행지를 물색 중이라는 김씨는 “나도 뭔가 준비해야 할 것 같은데 40~50만원 대의 항공권도 대부분 매진됐거나 대기 상태여서 놀랐다”고 말했다. 
 
대학교수인 송모(61)씨는 고등학교 동창들의 부부 모임을 계획했다. “긴 연휴를 그냥 낭비하지 말고 함께 뭐라도 의미 있는 것을 해보자”는 아내의 권유에 아이디어를 짜냈다고 했다. 송씨는 “우리 부부처럼 차례를 지내고 남은 시간에 특별히 할 일이 없다는 친구들이 꽤 있는 것 같다. 연휴가 길어진 것은 분명 좋지만, 그 시간을 잘 활용해야 한다는 나름의 스트레스도 생긴 것 같다”고 말했다.
  
2017년 추석 연휴는 총 10일이다. [중앙포토]

2017년 추석 연휴는 총 10일이다. [중앙포토]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10월 2일을 임시공휴일로 정하는 ‘관공서의 임시공휴일 지정안’을 심의·의결했다. 두 번의 주말과 추석 연휴(10월 3~5일), 개천절 대체 공휴일(6일), 한글날(9일)을 포함해 10일 간의 추석 연휴가 확정됐다. 
 
문 대통령은 “안보가 엄중한 상황에서 임시공휴일을 논의하는 것이 한가한 느낌이 들지도 모르겠으나 임시공휴일 지정을 임박해서 결정하게 되면 국민들이 휴무를 계획적으로 사용하기 어렵고 산업 현장과 수출 현장에서 예상치 못한 차질이 발생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들께서 모처럼 휴식과 위안의 시간이 되었으면 한다. 연휴가 길어지면서 소상공인, 자영업자, 영세 중소기업이 납품대금 결제 등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으니 소외받는 사람들에 대한 세심한 지원 방안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추석 명절을 낀 황금연휴는 일부 서민 가장들에겐 고민거리가 되고 있다. 남들처럼 거창한 여행 계획을 짜려다가 한껏 오른 항공권 가격에 실망하고 상대적 박탈감을 느끼거나, 줄어드는 매출을 염려하는 목소리도 적지 않다.
 
 

이번 추석 연휴 한국에서 일본 도쿄로 향하는 항공권 대부분이 매진된 상태다. [사진 인터파크투어 캡처]

이번 추석 연휴 한국에서 일본 도쿄로 향하는 항공권 대부분이 매진된 상태다. [사진 인터파크투어 캡처]

 
하나투어에 따르면 이번 추석 연휴 중 하나투어의 해외여행 상품을 예약한 사람은 7만9000여 명으로, 지난해 추석 연휴(3만9000여명)의 두 배가 넘는다. 하나투어 관계자는 “2일이 임시공휴일이 지정되기 전부터 미리 예약한 수요가 많다. 연휴가 길어 유럽이나 미주 등 장거리 여행지로 가려는 사람도 많은 것 같다”고 설명했다. 연휴 기간 아시아나항공의 유럽 노선 평균 예약률은 87.4%로 지난해 연휴 기간(79.9%)보다 7%포인트 이상 높아졌다. 미주(89%) 지역도 지난해(83.3%)보다 늘었다.
 

5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출국장에서 여행객들이 수속을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5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출국장에서 여행객들이 수속을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자영업자들은 긴 연휴에 수입이 줄어들까 걱정했다. 직장인들이 많은 서울 을지로에서 백반집을 운영하는 A씨는 “쉬는 건 좋지만 직장인들을 상대로 하는 장사라 긴 연휴에 손실을 입을 수밖에 없다” 고 말했다. 소규모 건설업체를 운영하는 최모(48)씨는 “10월 한 달 중 15일이 휴일이다. 건설업계는 가을에 일이 많아서 중요한 시기인데 10월 절반을 쉬면 회사는 타격이 크다”고 한숨을 쉬었다.
 
 
젊은 직장인들은 오히려 할 일이 많아졌다고 푸념을 하기도 나온다. 강원도 춘천시가 고향인 직장인 이모(39)씨는 “부모님이 ‘연휴가 기니 차례를 지낸 후 형 가족들과 함께 전북 군산으로 놀러가자’고 하신다. 좋은 점도 있지만 장시간 운전을 할 생각에 솔직히 피곤한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추석 명절의 의미가 퇴색하는 것을 아쉬워하는 목소리도 있다. 대전으로 차례를 지내러 가는 김모(58)씨는 “취업준비 중인 자녀들은 대학생이 된 후엔 해외 여행을 가는 등 자기 일로 바빠서 추석에 거의 데려가지 못했다. 휴일이 늘었는데도 전통적인 명절의 의미는 계속 줄어드는 것 같아 안타깝다”고 말했다.
 
송우영·여성국·하준호 기자 song.wooy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