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유럽산 햄·소시지 제품서 E형 바이러스 검출 안돼

중앙일보 2017.09.05 15:25
식약처는 시중에 유통중인 유럽산 비가열 햄과 소시지에서 E형 바이러스가 검출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중앙포토]

식약처는 시중에 유통중인 유럽산 비가열 햄과 소시지에서 E형 바이러스가 검출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중앙포토]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시중에 유통 중인 유럽산 비가열 햄·소시지 202건(20톤)을 수거·검사한 결과, E형간염 바이러스가 검출되지 않았다고 5일 밝혔다. 이에 따라 유럽산 햄·소시지에 대해 잠정적으로 실시했던 유통·판매 중단 조치를 해제했다.  
 

시중 유통된 20톤 수거·검사 결과
잠정 유통·판매 중단 조치 해제
국내 제품서도 E형 바이러스 검출 안돼
돼지고기 가공제품 충분히 익혀먹어야

식약처에 따르면 유럽산 비가열 돈육 가공품에 대해서는 지난 8월 24일부터 수입·통관단계에서 E형간염 바이러스 검사를 하고 있다. 현재까지 E형간염 바이러스가 검출되지는 않았다.  
관련기사
국내에서 제조된 비가열 돈육가공품 중 소비자가 그대로 섭취하는 생햄, 발효 소시지 등 18건에서도 E형간염 바이러스는 검출되지 않았다.  
 
이번 수거·검사는 최근 유럽에서 햄·소시지로 인해 E형간염 바이러스 감염자가 급증한 데 따른 것이다. E형간염 바이러스 감염을 예방하려면 돼지고기가 포함된 소시지 등 가공제품을 충분히 익혀 먹어야 한다.  
 
이민영 기자 lee.m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