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유한국당 "朴 책임, 큰 흐름에서 의견 모아져"…출당 여부는 여전히 불투명

중앙일보 2017.09.05 14:43
자유한국당 혁신위원회가 박근혜 전 대통령의 책임에 대해선 공감대를 형성했다. 하지만 그의 출당 여부에 대해선 여전히 결론을 내리지 못 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류석춘(오른쪽) 자유한국당 혁신위원장과 이옥남 혁신위 대변인. 조문규 기자

류석춘(오른쪽) 자유한국당 혁신위원장과 이옥남 혁신위 대변인. 조문규 기자

이옥남 자유한국당 혁신위원회 대변인은 5일 브리핑을 통해 "박근혜 전 대통령의 정치적 책임 문제에 대해 큰 흐름에서는 의견이 모아진 상황"이라며 "지금 한참 논의 중이고 구체적인 표결에 부친 것이 아니라 몇 명이 찬성이고 몇 명이 반대라고 말하긴 어렵다"고 밝혔다. 하지만 출당 등 후속 조치에 대해선 "구체적인 방법에 대해서는 논의 중이기 때문에 조만간 결과를 발표하겠다"며 말을 아꼈다.
 
이 대변인은 "박 전 대통령의 경우 자연인 상태에서 일상생활을 하시는 게 아니라 구치소에 수감된 상황이기 때문에 본인이 혁신의 대상이라는 상황이나 제반 상황에 대해 잘 인지하고 계시는 상황이 아니다"라며 "일부 위원들은 상황을 알리고 소명 절차를 드리는 게 어떻겠느냐는 의견이 있었고, 일부 위원은 그런 논의 자체도 예기치 않은 오해나 혼란을 줄 수 있어 조심스러워야 하지 않겠느냐는 논의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박 전 대통령의 출당 등 거취 문제뿐 아니라 친박 세력에 대한 인적 청산 문제도 여전히 당내 진통이 이어지는 것으로 보인다. 이 대변인은 "이른바 인적 청산이라고 분류되는 대상들이 박 전 대통령에 대한 문제, 구 친박 세력에 대한 문제, 그리고 분열의 책임이 있는, 가깝게는 4·13 총선부터 대선 패배 정국을 거치면서 당이 심각한 분열 양상으로 가면서 실패했다고 하는데 이런 책임 문제에 대해 한창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다만 "이견을 좁혀가고 있는 상황"이라며 "공론화된 이상 오래 끌 수는 없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이 대변인은 "처음부터 시점을 정해놓고 한 것은 아니다"라며 "추석 전이다, 지난주다 이런 시각이 있었지만 인적 혁신은 당의 이념이나 정책, 조직 부분보다는 좀 더 당에 미칠 영향이나 과정, 절차가 어려운 것이 사실"이라고 결론을 내는 데 시간이 더 걸릴 수 있다"고 밝혔다. "조금 더 신중하게 접근해서 제대로 하자는 본질적인 문제에 집중하고 있어서 시기는 고려하고 있지만 시기 때문에 논의의 본질을 좌우하는 사안은 아니"라는 것이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