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산 여중생' 가해자 친구들이 보내온 메시지들

중앙일보 2017.09.05 13:37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

부산에서 여중생들이 후배 여중생을 잔혹하게 폭행하는 사건이 발생, 관련 사진이 소셜네트워크(SNS)에 퍼지면서 사건에 대한 관심이 일파만파 커지고 있다.  
 
그런 가운데 폭행 가해 여중생들의 지인으로 추정되는 인물들이 인터넷 상에서 가해자를 비판하는 댓글과 글을 단 사람들에게 "글을 내리지 않으면 신고하겠다"는 메시지를 보내왔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가해자의 지인으로 보이는 A씨는 "글을 내려달라"는 요구를 하면서 "안 내리시면 저 그쪽이랑 같이 신고할 수밖에 없다"고 다짜고짜 요구했다. 메시지를 받은 이가 "가해자를 옹호하시는데 제가 왜 내려야 하죠"라고 응수했고, A씨는 "저는 가해자 아니거든요. 그년을 때린 것도 아니고, 안 내리면 그냥 신고해요"라는 말만 반복했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또다른 지인으로 추정되는 B씨는 "상황 제대로 알고 올리시는 거냐. 가해자랑 통화 중인데 이 애(가해자) 아무 잘못 없는데 욕 먹고 있는 거다. 제보자는 내일 신고할 거고, 둘 다 신고하겠다"는 메시지를 보냈다. 그러면서 "피해자 말만 듣고 이러는 거 아니다. 행동 똑바로 하시라. 이 일에 관해서 모르면 (글을) 내리는게 좋을 거다"라고도 말했다.  
 
또 다른 지인도 나타났다. C씨는 "신상 명예훼손, 사생활침해, 인권침해로 사이버수사대에 넣겠다. 행동 똑바로 하라"며 비아냥 섞인 욕설을 했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해당 메시지는 다시 온라인 상에서 화제다. 한 여학생을 피투성이가 되도록 무참히 때린 여중생들에 대한 분노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이들의 지인으로 추정되는 인물들이 온라인 상에서 댓글을 단 사람들을 대상으로 싸움을 하는 모습이 또다시 주목받고 있다.
 
이번 사건을 계기로 소년법으로 인해 청소년 강력범죄의 처벌 수위가 낮은 현실을 개선할 필요가 있다는 여론이 형성되고 있다. 표창원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소년법 개정안을 준비 중"이라며 "지난 번 인천 초등생 피살사건 대책으로 유괴살인 등 특정 강력범죄에 대한 소년법 특칙 적용을 배제하는 '특정강력범죄의처벌에관한법 개정안' 발의 이후 미성년 폭력 혹은 강력 범죄에 대한 처벌 및 경미 범죄에 대한 보호와 선도 실효성 확보를 위한 개정안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