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끝나지 않은 숭의초 학교폭력 논란…교육청 "숭의초 '재벌 손자 가해자 아냐' 발표, 재심결과 왜곡해"

중앙일보 2017.09.05 13:02
서울시교육청이 5일 학교폭력 논란에 휩싸인 숭의초등학교에 대해 "학교 측이 재벌 손자 가담 여부에 대한 재심 결과를 왜곡해 발표했다"며 학교측의 발표를 반박했다.
 

"감사 결과, 학교폭력의 고의성과 재벌 회장 손자가 관련돼 있음을 의심할 수 있는 근거 및 정황을 다수 확인"

숭의초 정문

숭의초 정문

교육청은 이날 '숭의초 학교폭력 재심 보도자료에 대한 입장'을 내고 "숭의초는 재벌 손자가 사건에 가담했는지 판단이 불가능하다는 서울시 학교폭력대책지역위원회 재심 결과를 '재벌 손자는 가해자가 아니다'라고 왜곡·발표했다"며 "서울시교육청 감사가 잘못된 것처럼 징계처분 요구 취소 등을 주장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감사 결과, 학교폭력의 고의성과 재벌 회장 손자가 관련돼 있음을 의심할 수 있는 근거 및 정황을 다수 확인했다"며 "그러나 최초 학생 진술서 누락, 학폭위 개최 지연 등 학교 쪽의 업무처리 부적정으로 인해 정확한 사실 확인이 어려웠다"고 학교 측의 미흡한 초기 조사를 비판했다. 또 "감사 결과 드러난 추가 학교폭력 사안에 대해 특별장학을 통해 자치위원회를 열도록 지도했으나, 숭의초는 현재까지도 자치위를 개최하지 않고 있다"며 "숭의초에 이행 결과를 보고하도록 공문을 보냈다"고 설명했다.
 
숭의초등학교 학교폭력 사건이 발생했던 경기도에 위치한 수련원의 숙소 입구.   [사진제공=숭의초]

숭의초등학교 학교폭력 사건이 발생했던 경기도에 위치한 수련원의 숙소 입구. [사진제공=숭의초]

한편 교육청은 "숭의초 학교폭력 사안에 대한 재심 처분은 서울시 학교폭력대책지역위에서 이뤄졌다"며 "서울시교육청 소관 업무가 아닌데도 교육청에서 이루어진 것으로 오해한 나머지 불만 민원이 제기되고 있다"며 "감사 결과는 학생들 간 학교폭력 여부를 판단하는 것이 아니라 숭의초의 학교폭력 사안 처리 부적정으로 인해 징계처분을 요구한 것으로, 서울시 지역위원회의 재심 결과와 관련이 없다"고 해명했다.
 
서울시는 숭의초 감사에서 재벌 회장 손자 A군이 친구들이 잠을 자지 않고 떠든다며 야구방망이로 친구를 때린 의혹도 발견됐다며 중부교육지원청에 특별장학을 주문했다. 서울시 학폭대책위는 지난달 24일 A군이 사건에 가담했는지 판단이 불가능하다며 별도 징계조치를 내리지 않자, 숭의초는 "재벌 손자가 가해자가 아니라는 결과가 나왔다"는 취지의 보도자료를 배포해 논란이 일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