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송영무 "전술핵 재배치" 발언 파장...靑·국방부 "정부 입장 아냐"

중앙일보 2017.09.05 12:33
송영무 국방부 장관. 조문규 기자

송영무 국방부 장관. 조문규 기자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전술핵 재배치와 관련해 "충분히 검토할 용의가 있다"고 발언해 파문이 일고 있는 가운데, 청와대와 국방부가 5일 송 장관의 발언 진화에 나섰다.
 
송 장관의 발언은 4일 긴급 소집된 국회 국방위원회에서 나왔다. 이정현 의원이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 식으로 핵을 미국과 공유하는 방안을 검토할 용의가 있나"고 묻자 송 장관이 "충분히 검토할 용의가 있다"고 답했다.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전술핵 재배치 검토는 현 정부 방침과 다른 것 같다"고 말하자 송 장관은 "북한이 핵을 이 정도로 발전시킨 위중한 상황이기 때문에 여러 대안을 모두 검토해 합당한 대안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건의하겠다"고 밝혔다.
 
이어서 김동철 국민의당 의원이 "중국 압박을 위해서라도 우리가 가질 수 있는 유일한 카드는 전술핵 배치 아닌가"라고 질문하자 송 장관은 "하나의 대안이 될 수 있는데 깊이 검토해봐야 할 사안"이라고 말했다.
 
전날 송 장관의 이러한 발언에 5일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국회에 나가 답변하는 국방부 장관 입장에서는 여야 여러 가지 염려를 다 듣는 것"이라며 "(전술핵 재배치는) 정부 입장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송 장관의 발언은 청와대의 공식 입장과 다르다는 의미다.
 
또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을 통해 "정부의 비핵화 원칙에는 이견 없다"며 "일관된 정부의 입장을 견지하고 있고 모든 다양한 옵션을 검토하겠다는 취지로 이해하면 된다"고 밝혔다.
 
송 장관은 전날 북한이 핵탄두 소형화, 경량화에 성공한 것으로 추정한다는 취지의 발언도 한 바 있는데, 이에 대해서도 문 대변인은 "북한의 핵탄두 소형화에 대해서는 한미 정보당국이 분석 중에 있다"며 "정보당국의 판단이 필요한 만큼 단정적으로 말하기는 제한된다"고 말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